산업

현대ㆍ기아차, 사내 스타트업 3개 독립

등록 2019.05.13 13:51 / 수정 2019.05.13 13:54
등록 2019.05.13 13:51 / 수정 2019.05.13 13:54
'엠바이옴', 차량 공기질 개선‥ 인도 전략차 '쌍트로' 적용
'튠잇', 스마트 튜닝 패키지 응용 차량 개인화 기술 개발
'폴레드', 국내인증뿐만 아니라 유럽서도 안전성 인정



현대ᆞ기아차의 사내스타트업 3곳이 독립기업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현대ᆞ기아차는 '엠바이옴', '튠잇', '폴레드' 등 유망 사내스타트업 3개사가 5월부로 독립했다고 13일 밝혔다.


현대ᆞ기아차는 2000년부터 사내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그 결과 2014년 이후 5년 만에 3개 기업이 동시에 독립기업으로 설립되는 성과를 기록했다.


이번에 독립한 '엠바이옴', '튠잇', '폴레드'는 각 사별로 3 ~ 5년의 육성 및 준비기간을 거쳐 자동차 실내 공기질 개선과 차량 개인화 기술, 주니어 카시트 등 자동차와 관련된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현대ㆍ기아차 사내스타트업 '엠바이옴'의 '에코코팅' 기술 이미지/현대자동차 제공



슈퍼앱 SOL 쏠 지금 다운받으세요 신한은행 손님의 기쁨, 그 하나를 위하여 하나금융그룹 종근당 SK이노베이션 우리은행IRP 농협중앙회 IBK기업은행 한국투자증권 씨티은행

'엠바이옴(EMBIOME)'은 친환경 바이오 기술과 자동차 공조 기술을 융합하여 차량 내 공기정화 기능을 강화한 '에코 코팅' 기술을 개발했다.


'에코 코팅' 기술은 안전성평가연구소(KIT)와 환경부, 인도 친환경 제품 평가 연구소 등 국내외 관련 기관에서 안전성을 검증 받았으며 올해 초 출시한 현대차 인도 전략 차종 '쌍트로'에 적용될 예정이다. 

현대ㆍ기아차 사내스타트업 ‘튠잇’의 기술 시연/현대자동차 제공



'튠잇(Tuneit)'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차량 내 편의장치를 통합 제어해 차량을 마치 스마트폰처럼 자신에 맞게 사용할 수 있게 최적화하는 '차량 개인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튠잇'은 지난 2018년 CES에서 선보인 현대차의 '인텔리전트 퍼스널 콕핏'에 차량 개인화 기술을 비롯해 탑승자를 인식해 차문을 열어주는 기능 등이 포함됐다. 친환경차 카셰어링 업체 '제이카'의 운영차량에도 기술을 적용하는 등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의 주목받는 기업으로 성장했다.

현대ㆍ기아차 사내스타트업 '폴레드'의 제품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폴레드(Poled)'는 '아빠의 마음을 담은 안전한 카시트'를 개발하고자 자동차 분야에서 10년 이상의 연구개발 경력을 가진 현대ᆞ기아차 연구원들이 모여 만든 주니어 카시트 전문 브랜드로,


2018년 1월 선보인 폴레드의 주니어 카시트는 벨트 꼬임을 방지하는 회전형 볼가이드 기술을 적용해 사고 발생 시 상해를 감소시키고 아이들이 편안하게 카시트 벨트를 착용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폴레드'의 카시트 제품은 현대ᆞ기아차 연구소 내 실증 테스트 설비를 이용해 일반 카시트 인증을 뛰어넘는 자동차 개발 수준의 가혹하고 엄격한 시험을 거쳐 탄생해 국내인증(KC)뿐만 아니라 유럽(EURO-NCAP)에서도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지난달에는 국내 최초로 신생아부터 12세까지 한 번에 사용가능한 회전형 주니어 카시트 제품을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현대ㆍ기아차가 육성하여 분사한 스타트업



현대ᆞ기아차는 2000년 '벤처플라자' 프로그램을 출범해 안전, 환경, 편의 등 자동차와 관련된 직원들의 새로운 아이디어를 접목할 수 있는 다양한 개발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지금까지 'PLK 테크놀로지'와 '현대씨즈올' 등이 분사했으며, 이번 3개 기업을 포함하면 현대ᆞ기아차가 육성해 독립시킨 사내스타트업은 총 11개사로 늘어났다.


현대ᆞ기아차 관계자는 "현대ᆞ기아차의 사내스타트업은 자동차로 고객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고 스마트 모빌리티를 주도하고자 하는 현대ᆞ기아차의 열정이 실현되는 기반"이라며 "현대ᆞ기아차는 사내스타트업 육성 뿐만 아니라 국내 유수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지속해 아이디어와 열정을 가진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ᆞ기아차는 한국, 미국 실리콘밸리 등에 글로벌 혁신 거점을 운영하며 국내 유수 스타트업과의 협업 및 공동 개발 연구를 통해 미래 핵심 분야 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다.



  • 디지틀조선TV 임상재 기자
  • Copyright ⓒ 디지틀조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