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아모레퍼시픽, 녹차 폐기물 90% 저감 특허기술로 환경살리고 부가가치 올리고

등록 2019.07.09 16:28
등록 2019.07.09 16:28
인증폐기물 90%이상 저감, 환경 유해 영향 최소화
추출한 녹차 다당과 식이섬유 건강기능식품 고부가가치 원료 역할까지

오설록 제주 서광 녹차밭/아모레퍼시픽 제공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이 버려진 녹차 부산물을 기능성 물질로 탈바꿈시켜 신기술을 개발했다.

아모레퍼시픽은 9일 기술연구원이 기존에 폐기되던 녹차 부산물에서 기능성 생리 활성 물질을 효율적으로 제조하는 신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해 ‘녹색기술인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녹차는 체지방 감소, 항산화,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정한 건강기능식품의 기능성 원료로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건강기능식품에 주로 사용되는 카테킨 등의 유효 성분을 추출한 이후 남은 녹차 부산물은 대부분 매립하거나 소각해 폐기하는 상황이었다. 이전에도 녹차 부산물을 재활용하려는 시도는 있었으나, 주로 퇴비나 사료 등을 만드는 정도였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기존에 폐기되던 녹차 부산물에서 새로운 효능 성분을 추출할 수 있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그리고 2016년부터 이어온 연구를 통해 카테킨을 추출하고 폐기되는 녹차 부산물에서 생리 활성 기능 성분인 ‘녹차 다당’을 추출하고, 1차 추출을 마친 부산물로부터 다시 ‘녹차 식이섬유’를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하였다.

이와 같은 ‘녹차 추출 잔사로부터 생리활성을 지닌 기능성 녹차 소재 제조 기술’을 통해 아모레퍼시픽은 기존 녹차 추출물을 활용한 건강기능식품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90% 이상 감소시킬 수 있었으며, 효율적이고 유기적인 저에너지 공정을 통해 환경 유해 영향을 최소화했다.

이렇게 추출한 녹차 다당 및 녹차 식이섬유는 건강기능식품의 고부가가치 원료로 활용할 수 있었다. 관련 기술은 국제학술지 “Food & Function” 2019년 1월호에 게재됐으며, 3건의 특허 출원으로도 이어진 바 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녹차연구센터 김완기 센터장은 “이번 녹색기술 인증은 아모레퍼시픽이 헤리티지 소재인 녹차에 대해 다양하게 진행해온 연구의 친환경성과 독창성이 높게 평가받은 결과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창조적 장인정신을 바탕으로 한 최고의 연구와 자연의 참된 이치를 품은 아시아의 원료 식물 연구 강화를 바탕으로, 전 세계와 아시안 뷰티로 소통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 디지틀조선TV 조은주 기자
  • Copyright ⓒ 디지틀조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