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신동빈 회장, '신성장동력' 찾아 이스라엘행…첨단산업 교류 모색

등록 2019.08.09 10:14
등록 2019.08.09 10:14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 등 면담…AI 등 첨단산업 분야 교류 확대

롯데 신동빈 회장/롯데그룹 제공

롯데 신동빈 회장이 그룹의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첨단산업과 스타트업 강국인 이스라엘을 방문한다.


9일 롯데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11일(현지시간)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과의 면담을 시작으로 현지 정·재계 관계자들과 잇달아 미팅을 가질 예정이다.


이진성 롯데 미래전략연구소장을 비롯해 롯데의 스타트업 투자법인 롯데 액셀러레이터, 롯데정보통신 임원들이 동행한다.


이스라엘은 적은 인구와 군사적 긴장상황이라는 조건 속에서도 글로벌 상위권의 과학·기술 경쟁력을 갖춘 스타트업 강국으로 평가 받고 있다.


그 중 스타트업은 이스라엘 하이테크 기술 기반 중심으로 현재 나스닥에 미국과 중국 다음으로 많은 기업이 상장돼 있다.


이스라엘 스타트업에 대한 글로벌 벤처캐피탈과 글로벌 IT기업들의 관심과 투자도 점차 확대되고 있는 추세로 롯데 역시 첨단 기술을 보유한 이스라엘 스타트업에 오래 전부터 관심을 가져왔다.


특히 유통부문에서 옴니채널 구축과 이커머스 경쟁력 강화를 추진해온 롯데는 인공지능(AI), 빅테이터, 물류등에 주목하고 있으며 이번 방문에서도 해당 분야의 관계자들과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 회장은 11일, 엘리 코헨 이스라엘 경제산업부 장관을 만나 이스라엘 정부의 창업 및 기술혁신 지원 시스템과 우수 스타트업을 소개받고 롯데의 스타트업 투자사례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12일에는 아디브 바루크 이스라엘 수출공사 사장과 면담할 계획이다.


이후 신 회장은 농업기술업체 '테블(TEVEL)', 이스라엘 최대 식품사 스트라우스(Strauss)의 푸드테크 인큐베이터인 '더 키친(the Kitchen)', 투자회사 '피탕고(Pitango) 벤처캐피탈'을 비롯해 세계 5대 기초과학 연구소인 '와이즈만 연구소', 코카콜라의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더 브릿지(The Bridge)' 등 이스라엘의 대표적인 스타트업과 신기술 업체, 연구소 등을 잇달아 방문할 계획이다.


롯데는 "이스라엘의 혁신 우수사례에서 향후 롯데와의 시너지 창출과 벤치마킹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롯데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고 지속 가능한 미래 성장을 위해 이미 오래 전부터 그룹 차원의 신기술 도입과 스타트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에 관심을 보여왔다.


2015년 8월, 신동빈 회장은 롯데 미래전략연구소에 미국의 '와이콤비네이터(Y-Combinator)'와 같은 창업보육기업을 구상해달라고 직접 주문했고 이에 따라 2016년 1월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와 육성을 위한 롯데액셀러레이터가 설립됐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2017년 10월 신기술사업금융전문회사로 등록된 이후 스타트업 육성과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롯데는 롯데액셀러레이터를 통해 스타트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다양한 지원과 투자를 확대해 국내 창업 생태계 조성에 노력하는 한편, 우수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통해 롯데의 신성장동력을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디지틀조선TV 임상재 기자
  • Copyright ⓒ 디지틀조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