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조선업체 100곳 중 7곳 완전자본잠식 한계기업

등록 2019.10.07 15:17
등록 2019.10.07 15:17
운수업도 6.5%→7.4%로 비율 증가

현대글로비스 선박. /현대글로비스 제공

조선업과 운수업, 전기전자 등 한국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기업들의 재무구조가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추경호 의원(자유한국당)이 한국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외부 회계감사를 받는 기업 가운데 3.7%(844곳)가 완전자본잠식 한계기업이었다.

완전자본잠식 한계기업이란 영업이익을 이자 비용으로 나눈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 미만이면서 납입자본금을 모두 소진한 곳을 말한다.

완전자본잠식 한계기업 비중은 2013∼2014년 4.8%를 기록한 다음 2015년(4.7%), 2016년(4.3%), 2017년(3.8%)에 이어 지난해로 넘어오며 꾸준히 하락했다.

업종별로 보면 조선, 전기전자에서 비중이 늘었다.

제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조선업을 보면 이 업종에 속한 기업 가운데 완전자본잠식 한계기업 비중은 2017년 6.0%에서 지난해 7.2%로 상승했다. 100곳 중 7곳이 위험수위에 올라있다는 의미다.

운수업도 6.5%에서 7.4%로 커졌다.

전기전자 업종은 3%에서 3.1%로 소폭 올랐다. 대외 여건이 나빠지며 수출이 줄자 기업들의 재무구조가 악화한 것으로 보인다.

기계장비는 1.4%에서 1.8%로, 석유화학은 1.4%에서 1.7%로 커졌다. 자본금이 완전히 잠식된 비중 자체는 크지 않지만 증가세가 가팔랐다.

반대로 구조조정 속에 해운산업의 완전자본잠식 한계기업 비중은 2017년 10.2%에서 지난해 4.5%로 큰 폭 하락했다. 자동차도 2.7%에서 2.6%로 소폭 줄었다.

대·중소기업으로 나눠 분석해 보면 대기업 중 완전자본잠식 한계기업은 비중은 지난해 2.7%로 1년 전(2.3%)보다 늘었다. 중소기업은 4.1%에서 3.9%로 하락했다.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 미만인 한계기업은 지난해 3236곳으로 외감기업 가운데 14.2%였다. 한계기업 중 완전자본잠식상태인 기업 비중은 지난해 26.1%다.



  • 디지틀조선TV 정문경 기자
  • Copyright ⓒ 디지틀조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