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국내 첫 전 사업장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김종훈 기자]
fun@chosun.com
등록 2020.01.13 17:46

미국 UL 인증…국내외 생산거점서 모두 획득

SK하이닉스 사업장 재활용률./SK하이닉스 제공.

SK하이닉스는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국내·외 모든 생산 거점에서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이 인증은 미국 최초의 안전 규격 인증기관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이 매년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총 중량에서 재활용 불가능한 폐기물 중량을 빼 재활용률을 수치화하고 재활용률이 우수한 사업장에 등급을 부여하는 제도다.

가장 최근 인증을 받은 중국 충칭(重慶) 사업장을 포함해 경기 이천, 충북 청주, 중국 우시(無錫) 생산시설까지 국내외 전 사업장에서 모두 이 인증을 완료했다.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등급은 폐기물 재활용률 플래티넘(재활용률 100%), 골드(95∼99%), 실버(90∼94%)로 나뉜다.


2018년 기준으로 SK하이닉스 이천 사업장의 폐기물 재활용률이 93%, 청주 94%, 우시 96%, 충칭 91%였다.

SKK하이닉스는 2018년 10월 '2022 에코(ECO) 비전'을 선언하고 친환경 반도체 생산 공장 운영을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서겠다는 중장기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