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호의 경제탐사]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와 중국인들의 먹거리

[임상재 기자]
limsaja@chosun.com
등록 2020.01.31 17:00

[김정호의 경제탐사 주요내용 요약]


안녕하세요? 김정호의 경제탐사 오늘은 중국의 우한폐렴 사태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중국이 연이어 바이러스로 인한 암초에 부닥치고 있습니다. 2003년 사스, 아프리카돼지 열병의 대량 발병, 2020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우한폐렴. 2003년 사스는 840명 죽고 가까스로 벗어났지만 이번 것은 그 정도로 끝날 것 같지 않습니다.


이 병들은 모두 중국인들의 먹는 산업에서 비롯되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DNA가 우한의 화남시장에서 거래되던 야생박쥐의 것과 상당 부분 일치한다고 합니다.


이곳에서는 박쥐 너구리 벌레 같은 야생동물들이 산채로 거래되고 있었습니다. 산 것을 그 자리에서 잡아서 고기를 파는 것이죠. 위생관념 그런 것 기대할 수 없습니다.
 
중국인들의 먹고사는 방식이 원래 그랬던 것이죠. 아니 중국인만이 아니라 원래 인간이 그렇게 살았던 것이죠. 저만 해도 어릴 때 중학생 때 닭의 목을 따고 털뽑고 다 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걸 삶아 먹은 거죠. 그 닭의 피가 감염되어 있었다면 그 닭을 도축한 저도 감염되었겠죠. 다들 그렇게 살았습니다. 그런데 그것이 문제를 일으킨 겁니다. 사회와 경제가 달라졌기 때문입니다.  


그 우한은 경제가 급속히 성장하는 도시였습니다. 첨단산업을 자랑합니다. 세계 탑500 기업중 300개가 우한에 둥지를 틀고 활동하고 있다. 프랑스의 르노 자동차 미국 GM 자동차 일본의 혼다자동차, 미국의 마이크로소프트 독일의 소프트웨어기업인 SAP 등 세계 최고 기업들이 우한을 생산공장으로 삼고 있습니다.


하이테크 산업도 눈부시게 발전하고 있었죠. 특히 광곡 빛의 계곡 optics valley의 위용은 대단합니다. 1988년 문을 열었는데 광학산업 반도체 바이오 산업 등이 급속히 발전하고 있습니다.  2019년말 90,000개이 기업이 활동 중입니다. 매일 88개의 기업이 창업을 하고 29000개의 특허가 출원되고 있습니다. 지난 5년 동안 급속히 발전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곳에서 우한폐렴의 바이러스가 퍼져나간 겁니다. 원시적인 식습관과 수산물시장 때문이지요. 과거가 미래의 발목을 잡은 겁니다.


농촌사회에서는 한 두 명이 이상한 바이러스에 감염되더라도 그냥 그 동네에서 끝났을 것이다. 주변에서는 괴질이라고 불렀겠죠. 하지만 이제는 그런 수준일 수 없습니다. 그러나 이제 그것이 천만명의 도시로 번져 나간다. 그리고 비행기를 타고 세계로 퍼져나갑니다.


그래서 미래로 나아가려면 버려야 하는 과거의 습성들 과거의 산업들이 많은 거죠. 식습관을 비롯해서 기본적인 에티켓, 운전하는 습관 등 모든 것이 바뀌어야 합니다. 타인에 대한 존중, 타국에 대한 존중 정부의 국민 존중 같은 것들 말이죠.


그런 변화 없이 경제만 커지다 보니 탈이 난 겁니다. 미국과의 충돌은 제국주의적 중화사상이 문제를 일으킨 것이고요. 이번 우한폐렴과 사스,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급속한 확산 같은 것은 원시적 식습관과 영세농업이 현대화된 사회와 충돌한 사건입니다.


서구 사회에서도 중국인처럼 사람들이  육류를 먹고 살지만 질병의 원인이 되지 않는 이유는 식품산업이 현대화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축산은 대규모화해서 위생적으로 관리됩니다. 도축해서 소비자에게 전달되는 과정은 냉동 냉장 등의 과정을 통해 위생적이고 안전하게 관리됩니다. 중국은 그게 되어 있지 않아서 자꾸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겁니다.


중국에서는 이 문제 해결이 쉬워 보이지 않습니다. 중국 농민 인구가 4억2천만명입니다. 만약 축산을 현대화, 기업화한다면 수억명의 축산농민들이 실업자로 전락하겠지요. 그러니 농업현대화를 어떻게 하겠습니까.


또 야생동물을 먹는 식습관도 그렇습니다. 지금도 야생동물 거래는 금지되어 있대고 해요. 하지만 시장에 메뉴판까지 걸어놓고 장사를 할 수 있었던 이유는 중국인들의 부패 때문이었습니다. 공무원들이 돈을 받고 눈을 감아주기 때문이죠. 이것 역시 쉽게 사라지지 않을 겁니다. 중국에서 사업하려면 꽌시가 필요하다는 건 누구나 다 압니다. 그 꽌시가 뭔가요. 바로 공적인 일을 개인적 친분관계에 따라 처리하는 것이죠. 당연히 부패가 끼어들 수 밖에 없죠.


저는 그래서 중국이 이제 구조적 한계에 다다랐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의 발목을 잡고 있는 것들. 즉 원래 중국인 자신들의 사고방식, 행동방식을 미래형 글로벌형으로 고치지 않으면 앞으로 나아가기 힘들다고 봅니다.


사실 이런 말을 하면서도 마음이 개운치 않습니다. 나 자신. 한국인 자신도 중국인과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상한 것들 먹는다며 국제사회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 것이 바로 한국이죠. 또한  한국 농촌의 영세하고 질퍽거리는 축산농가들을 보면 그 고기 먹고 싶어지지 않습니다.


재래시장의 어물전이나 채소 파는 곳들 중에도 가까이 가고 싶지 않은 곳들이 많습니다. 영세한 식당들은 또 어떤가요. 가장 위생적이어야 할 먹는 산업이 아직도 가장 더러운 곳으로 남아 있는 곳이 적지 않습니다. 그런데도 재래시장 보호한다면서 도태되지도 못하게 보호하고 있죠.


미래로 가려면 사람들의 생각과 태도 행동이 미래형으로 바뀌어야 합니다. 그것이 안돼서 중국은 문제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그 문제가 전세계에 민폐를 끼치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렇지 않은지 스스로 돌아볼 때입니다. 김정호의 경제탐사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