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아카데미 석권한 '기생충' 짜파구리 세계에 알린다

[임상재 기자]
limsaja@chosun.com
등록 2020.02.11 16:26

세계 11개 언어로 조리법 안내하는 동영상 유튜브 공개

농심이 영화 '기생충'에 나오는 짜파구리 홍보에 나섰다./농심 제공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으로 영화에 등장하는 음식인 짜파구리에 대한 세계 각국의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농심이 자사 유튜브 채널에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11개 언어로 짜파구리 조리법을 소개하는 영상을 올리는 등 홍보에 나섰다.


11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농심은 기생충이 개봉하는 세계 각국 영화관에서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나눠주며 짜파구리를 홍보했다.


짜파구리는 지난 2009년 인터넷 커뮤니티에 한 네티즌이 이색 레시피로 소개하며 화제를 모은 음식이다.


짜파구리에 대한 관심은 각국 요리 사이트와 SNS를 통해 알 수 있다. 특히 지난 10일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 이후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을 통해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문화 콘텐츠를 통해 한국의 식문화를 알리는 것은 식품한류의 좋은 방법"이라며 "짜파구리 열풍을 이어갈 수 있는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