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 확진자 총 8961명…사망 111명

[김종훈 기자]
fun@chosun.com
등록 2020.03.23 10:48

/연합

국내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 수가는 총 8961명으로 늘어났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64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이틀째 1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신규 확진자는 19일 152명, 20일 87명, 21일 147명, 22일 98명으로 100명을 전후해 들쑥날쑥 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 64명 가운데 26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고, 서울 6명, 부산 1명, 세종 1명, 경기 14명, 충북 2명, 경남 1명 등이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대구·경북 7667명이다. 대구 6411명, 경북 1256명이다.

확진자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늘어나고 있다. 서울 330명, 경기 351명으로 가장 많고, 부산 109명, 인천 40명, 광주 19명, 대전 24명, 울산 36명, 세종 42명, 강원 30명, 충북 37명, 충남 120명, 전북 10명, 전남 6명, 경남 89명, 제주 4명, 검역 47명 등이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111명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7명(105∼111번째)이 추가됐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257명이 늘어 총 3166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