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효성 회장, 취임 4년차 글로벌 경영 '탄력'

[정문경 기자]
jmk@chosun.com
등록 2020.03.25 16:47

효성 주력 5개사, 글로벌 실적 호조세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효성 본사. /효성 제공

취임 4년차인 조현준 효성 회장이 주요 해외법인에서 안정적인 실적을 내면서 글로벌 경영에 안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효성, 효성티앤씨,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 효성중공업 등 효성의 주력 5개사는 지난 2016년 이후 4년만에 영업이익 총 1조원(잠정실적 기준)을 돌파했다. 지주사와 4개 사업회사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내며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했기 때문이다. 특히 베트남, 중국, 인도 등 주요 해외법인들의 실적이 호조세를 띄었다.

해외법인들의 실적 호조세에는 조 회장의 글로벌 경영 리더십의 역할이 컸다는 평가다. 조 회장은 취임 이후 글로벌 사업장을 수시로 방문해 생산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한편, 주요 국가의 최정상 인사와 직접 만나 사업협력을 논의하는 등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에도 주력해 왔다.

효성티앤씨는 지난해 글로벌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지난 9월 본격 가동에 들어간 인도 스판덱스 공장을 비롯한 중국, 베트남 등 해외 생산법인을 중심으로 스판덱스 판매량이 늘어나 호실적을 기록했다. 또 중국 취저우 NF3(삼불화질소) 공장 가동이 정상화되며 흑자를 내는 등 해외법인들이 좋은 성과를 냈다.

효성첨단소재는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중국 경기 침체와 이에 따른 자동차 시장 위축에도 세계 1위 제품인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 판매가 유지됐다. 특히 미래사업인 탄소섬유와 아라미드의 판매가 본격화되며 안정적인 실적을 거뒀다.

효성화학 역시 PP(폴리프로필렌) 부문에서 브랜드가치 제고로 수익성이 확대됐다. 2013년 세계 최초 상업화에 성공한 폴리케톤은 판매가 2018년 대비 50% 이상 늘어나는 등 실적이 개선됐다.

효성중공업은 전력 부문이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에 따른 반덤핑 관세 부과 등으로 다소 부진했으나 건설 부문에서 주거, 정비사업, 토목 등에서 우량 사업을 안정적으로 수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