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MBC는 사회적 흉기…권력과 한 팀 돼 조직적 작업"

[김종훈 기자]
fun@chosun.com
등록 2020.04.03 10:41

"속이 너무 뻔히 들여다 보여서 눈 뜨고 봐주기 괴롭다"
"진보, 보수 논조 취할 수 있지만 언론은 언론이어야 한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페이스북 갈무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석열 검찰총장 관련 의혹 보도를 쏟아내는 MBC를 향해 ‘사회적 흉기’에 빗대면서 보도 행태를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언론은 보수적 논조를 취할 수도 있고, 진보적 논조를 취할 수도 있지만 언론은 언론이어야 한다”며 “얼마 전부터 MBC는 아예 사회적 흉기가 되어 버린 느낌”고 썼다.

진 교수는 “툭하면 권력과 한 팀이 되어 조직적으로 프레이밍(틀짓기) 작업을 하는 게 심히 눈에 거슬린다”며 “굳이 그 짓을 해야겠다면 제발 눈에 안 띄게 기술적으로 했으면 한다. 속이 너무 뻔히 들여다 보여서 눈 뜨고 봐주기 괴롭다”고 했다.

이는 최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리를 확보하기 위해 채널A 기자와 현직 검사장이 유착돼 바이오 기업 신라젠의 전(前) 대주주 이철(수감중)씨를 회유했다는 MBC 보도 이후 여권과 정부 인사들이 일제히 나서 ‘윤석열 쳐내기’를 하려는 정치적 형태를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진 전 교수는 “(이런 여권의) 일사분란한 움직임의 타깃은 물론 윤석열 총장일 것”이라며 “선거가 끝나면 본격적으로 파상 공세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가(윤 총장) 끝까지 버티기를 기원한다. 진실은 언젠가 밝혀진다”며 “검사는 검사, 기자는 기자, 그저 자기의 자리에서 흔들림 없이 자기 일만 하면 된다. 그 이상의 장난을 치는 인간들이 세상을 혼탁하게 만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