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어제 낳아 오늘만 판매하는 계란' 출시

[임상재 기자]
limsaja@chosun.com
등록 2020.05.21 15:37

판매하고 남은 상품 모두 폐기…"신선식품 경쟁력 강화"

'어제낳아 오늘만 판매하는 계란' 제품 이미지/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극신선 계란인 '어제 낳아 오늘만 판매하는 계란'을 출시하고 신선식품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어제 낳아 오늘만 판매하는 계란'은 이름처럼 당일 산란한 계란만을 선별해익일 단 하루만 판매하는 것으로 판매하고 남은 상품은 모두 폐기한다.일반적으로 계란의 유통기한은 산란일로부터 45일이고 판매기한은 30일이다.


전국 125개 이마트에서 하루 2000개 한정으로 선보이며 점포별로 규모에 따라 하루 10개~40개 가량만 판매한다. 이마트는 고객 반응을 보고 물량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마트의 극신선 '어제 낳아 오늘만 판매하는 계란'은 현재 유통 구조상 소비자가 구매할 수 있는 가장 신선한 계란이다. 


식약처는 지난해 위생적인 계란 유통을 위해 계란의 세척을 의무화 했다. 이에 따라 현재 계란유통 과정은 오전에 계란을 수집해 오후에 세척한 후 각 유통업체 센터에 입고돼 다음날 새벽 소매 유통 채널로 배송한 후 판매하는 과정을 거친다.


앞서, 이마트는 신선하고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고객 수요가 높아지자 '새벽에 수확한 딸기', 경매된 지 채 하루가 되지 않은 '포구직송 생선' 등 극신선 상품을 선보였다.


올해 3~4월 선보인 '새벽에 수확한 딸기'는 새벽에 농가에서 수확한 딸기를 당일 입고해 당일 완판했던 극신선 상품으로 운영기간인 3~4월 전체 딸기 매출 중 30%의 비중을 차지했다.


김정복 이마트 계란 바이어는 "고객이 원하는 상품이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 끝에 별도 산란일 확인 필요 없이 가장 신선한 계란을 구매할 수 있는 상품을 개발했다"며 "가격과 신선도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상품을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선보여 이마트의 강점인 신선식품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