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집콕 늘며 "집밥족을 잡아라"…쌀‧간편식 반찬 시장 인기

[임상재 기자]
limsaja@chosun.com
등록 2020.06.23 17:28

신세계, 상반기 쌀 매출 18% 증가… '쌀가게' 오픈 프리미엄 쌀 수요 선점
국민반찬 '어묵' 매출 역주행…손질 어려운 '생선조림' 간편식도 등장

신세계 센텀시티 '쌀가게'/신세계 제공

코로나로 집에서 식사하는 이른바 '집밥족'이 늘어나면서 쌀과 간편식 반찬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관련 업체들은 이 타이밍을 살려 쌀 전문관과 신제품 등을 선보이며 관련 시장 선점에 열을내고 있다.


23일 신세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신세계백화점의 양곡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8.5% 신장했다. 특히, 코로나로 집에서 머무는 날이 많았던 2~4월의 경우 각각 41.9%, 20.4%, 29.9%의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이달부터 '밥 소믈리에'가 직접 추천하는 명품 쌀을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선보이며 관련 수요 선점에 나섰다.


우선 온라인몰인 SSG닷컴에 양곡 전문관 '신세계백화점 쌀가게'를 오픈하고 양곡 전문 브랜드 '경성미가'와 협업한 프리미엄 쌀을 선보였다. 또한 1인 가구 및 맞벌이 가정을 위해 300g씩 소포장된 진공쌀도 출시했다.


최원준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은 "최근 집밥 수요가 늘어나면서 백화점에서 만날수 있는 프리미엄 명품 쌀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면서 "온라인에서의 양곡 매출 역시 매년 80%씩 신장 중"이라고 밝혔다.

'삼호 부산어묵 골드' 제품 이미지/CJ제일제당 제공

쌀밥과 함께 먹을 간편식 반찬 매출 역시 쌀 소비와 함께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대표적인 '국민반찬'으로 꼽히는 어묵이 그 중 하나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지난 3월 어묵 매출은 약 363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8%나 성장한 실적이다.


통상 어묵은 날씨가 따뜻해지는 매년 3월부터 매출이 줄어드는 것이 일반적인 추세지만 코로나로 인해 밥 반찬으로 먹을 어묵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었기 때문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집밥 확산 트렌드에 따라 어묵이 제대로 된 한 끼 식사와 건강한 요리 재료로 각광받으며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뚜기는 간편하게 전자레인지 조리만으로 맛있는 생선조림을 즐길 수 있는 '간단한끼 생선조림 3종'을 출시했다.


생선조림은 손질이 어렵고 맛내기 어려운 요리이지만 가정에서 쉽고 간편하게 바로 맛있게 먹을 수 있어 코로나 이후 많은 집밥족에게 주목받고 있다.


'렌지에 돌려먹는 연어구이' 역시 손질의 번거로움 없이도 전자레인지에 2분만 조리하면 된다. 노르웨이산 최고 등급의 신선한 연어를 사용했으며 강황, 생강, 녹차 등의 향신료 추출물로 비린내를 줄였다.


또한 스모킹을 통해 풍미와 보존성을 개선했다. 인공향이 아닌 참나무 칩을 활용한 은은한 훈제향이 특징으로 더욱 풍성하고 섬세한 연어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코로나로 외식이 줄면서 집에서도 든든한 한끼를 챙길 수 있는 간편식을 찾는 집밥족이 많다"며 "그동안 간편식을 인스턴트 음식이라고 멀리하던 소비자들이 새로운 수요층으로 진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