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방송] '놀면 뭐하니?' 린다G, '슈스스' 한혜연 스타일링에 '본캐 이효리 각성'

[이우정]
lwjjane864@chosun.com
등록 2020.06.27 09:30

'놀면 뭐하니?' 스틸 / 사진: MBC 제공

'놀면 뭐하니?' 싹쓰리와 '슈스스' 한혜연이 만나 특급 시너지를 발산한다.

27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데뷔를 앞둔 싹쓰리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가 범상치 않은 패션으로 뉴트로 감성을 발산한다. '슈퍼스타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의 손길로 가수 연습생에서 노련미 넘치는 프로 연예인으로 메이크 오버하는 것.

이날 싹쓰리는 데뷔 앨범 콘셉트와 스타일링을 구상하기에 앞서 대한민국 핫스타라면 한 번쯤 협업한 한혜연과 만남을 가진다. 한혜연은 싹쓰리 측의 갑작스러운 부탁에 급하게 패션 아이템들을 마련, 세 멤버 각자의 개성을 살리면서 조화를 이룰 수 있는 패션을 제안한다.
힙한 매력이 넘치는 점프슈트에 모자를 쓴 유두래곤과 비룡은 뉴트로 감성에 흠뻑 빠진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하지만 이내 얼굴의 절반을 가리는 모자에 불만을 제기, 린다G만 편애하는 것 아니냐는 원성을 토로한다고.

'본캐' 이효리일 때 한국을 이끄는 패셔니스타였던 린다G는 어떤 아이템도 완벽히 소화해 눈길을 끈다. 잠자던 셀럽 자아가 폭발한 그는 멈출 수 없는 끼를 분출해 촬영장을 휩쓸었다는 전언. 린다G에게 옮은 듯 싹쓰리 막내 비룡도 필에 취해 댄스 삼매경에 빠지는 등 '천상가수'임을 자랑한다.

'슈스스' 한혜연의 손길이 닿은 싹쓰리의 데뷔 콘셉트는 어떨지, 연습생에서 프로 아티스트로 거듭난 이들의 모습은 오늘(27일) 저녁 6시 30분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