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의회 후반기 의장 부정 선거 의혹 결국 검찰로

[최휘경 기자]
choihksweet0815@chosun.com
등록 2020.07.15 16:15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는 정의사회구현실천위원회 손영태 위원장

경기 안양시의회가 후반기 의장 선출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12명이 담합을 해 부정 선거를 했다는 의혹(본보 6일, 9일, 13일 참조)이 결국 검찰 수사로 이어지게 됐다.


안양지역 시민단체 정의사회구현실천위원회에서 시의회 민주당 의원 12명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및 공모공동정범죄 등의 혐의로 15일 오후 1시 50분 수원지검 안양지청에 고발했다.


실천위원회 손영태 위원장은 고발장에서 ‘2020년 7월 3일 치뤄진 시의회 후반기 의장선거를 실시함에 있어 안양시의회 회의규칙 제8조 제1항 의장과 부의장은 의회에서 무기명 투표로 선거하되 제적의원 과반수의 출석고 출석의원 과반수의 득표로 당선된다 라는 자체 의회 규칙을 위반하고 공동으로 부정투표를 획책해 공모공동정범죄를 범해 민주당 의원 12명을 고발한다’고 밝혔다.


손 위원장은 “민주주의의 근간인 지방의회 선거에서 풀뿌리 민주주의를 송두리 채 흔드는 담합 부정선거가 이뤄졌다는 것에 통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두 번 다시는 이런 일들이 시의회에서 일어나지 않도록 사법당국은 철저한 수사로 단죄를 해야 할 것”이라고 고발 사유를 밝혔다.


민주당 교섭단체 대표는 전화 인터뷰를 통해 “의총 녹음 화일까지 밖으로 다 나간 상태에서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특별히 할 말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시민단체의 고발과 별개로 미래통합당에서도 법률적 검토를 마치고 이르면 17일 의장을 비롯한 3명의 민주당 의원들에 대해 직무정지가처분 신청 등 행정 소송을 진행할 예정으로 알려지고 있어 시의회 의장 부정 선거 의혹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