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의회 의장 부정선거 의혹, 검찰 수사 급물살

[최휘경 기자]
choihksweet0815@chosun.com
등록 2020.07.17 15:19

검찰, 고발 하루만에 고발인 조사 마쳐
안양지역 국회의원 3명 "의장선거 책임 통감, 뼈아픈 반성하겠다" 유감표명

경기 안양시의회 전경/안양시의회 제공.

경기 안양시의회 의장선거가 부정으로 이뤄졌다는 의혹(본보 6일,9일, 13일, 15일자 참조)에 대해 지난 15일 안양지역 시민단체에서 수원지검 안양지청에 고발한 사건과 관련 검찰이 이례적으로 수사 속도를 내고 있어 안양정가에 정치적 파장은 물론 사회적 파장이 거세게 몰아 칠 전망이다.


17일 손영태 시민정의사회구현실천위원회 위원장에 따르면 “고발을 15일 오후에 했는데 검찰에서 16일 오전에 연락이 와 고발인 조사를 받았다”며 구체적인 조사 내용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으나 “의회민주주의를 훼손한 더불어민주당 의원 12명은 반드시 단죄 받아야 된다”고 말해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지난 16일 안양지역 이재정, 민병덕, 강득구 민주당 국회의원들도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며 ‘의장선거 관련 통렬한 반성, 뼈를 깎는 노력으로 지역정치의 변화와 개혁을 반드시 실현해 나가겠다’며 강한 유감의 입장을 밝혀 민주당 내에서도 이번 사태에 대해 묵과할 수 없는 구태 정치로 판단했다.


이어 ‘최근 일련의 상황들은 안양시의회 전체의 명예와 품격을 실추시키고, 안양시민들의 자존감마저 훼손시켰다’며 ‘시대에 맞지 않는 구태 정치로 진작에 폐기됐어야 할 모습’이라며 통렬히 비판했다.


사정이 이렇자 안양시 민주당도 경기도당 간부급이 같이 참석한 가운데 17일 오전 시의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시민단체의 고발 건에 대해 상의하며 사태 수습에 나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안양시 미래통합당은 법적 검토를 거쳐 변호사 선임까지 마친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이번 부정선거 논란에 중심에 있다고 판단되는 민주당 의원 3명에 대해 직무정지가처분신청 등 행정소송을 제기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