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시의회 후반기 의장 부정선거 관련 선임의결 무효 확인 소송 제기

[최휘경,권혁민 기자]
choihksweet0815@chosun.com
등록 2020.07.20 16:16

안양시 민주당 평당원모임준비위원회 시의회서 기자회견 열고 ‘의장 재선거’ 촉구
안양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21일까지 오전 10시까지 의장 사퇴 안하면 강력대응’ 통보

수원지방법원에서 안양시의회 후반기 의장과 위원장에 대한 선임의결 무효 확인 소송을 제기한 미통당 의원들/사진=권혁민 기자.

경기 안양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부정선거 의혹에 연일 지역정가는 물론 시민단체에서 의장사퇴와 대시민 사과 등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미래통합당 소속 8명의 의원들은 20일 오후 3시 수원지방법원에 의장 및 상임위원장에 대한 선임의결 무효 확인 소송과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서, 투표용지 증거보전 신청서를 냈다.


미통당 김필녀 교섭단체 대표는 “민주당에 잘못된 선임의결과 관련해 대시민 사과와 함께 선임취소 및 재발방지를 요청했으나 민주당 교섭단체는 이를 묵살하는 등 독선과 아집으로 일관하고 있어 부득이하게 고소장 및 관련서류를 법원에 접수하게 됐다”며 소송 배경을 밝혔다.


이어 “이번 소송으로 인해 발생되는 시의회의 파행과 관련해 시민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하며 파행의 모든 책임은 민주당과 정맹숙 현 의장에게 있음을 밝히고 하루 빨리 시의회가 정상화되어 시민을 위한 대의기관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안양시 민주당 평당원모임준비추진위원회도 20일 오후 2시 시의회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장 선거 무효화와 재선거를 요구하며 민주당은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수립하고, 지방자치를 정상화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40년 민주당 당원임을 밝힌 최종권 시정의정감시단장은 “최근 민주당을 둘러싸고 일어 난 사건들 때문에도 얼굴 들기가 어려운데 이번 시의회 의장 부정선거 사건은 더욱 민주당원임을 부끄럽게 만드는 일이 아닐 수 없다”며 민주당원을 대표해 시민에게 사죄의 큰 절을 올렸다.


최 단장은 “시민의 대변자로 일하라고 선출해 준 민주당 의원들이 의장선거에 기표위치를 선정해 투표하게 하는 등 부정선거를 했다는 사실에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지금이라도 잘못한 것은 시민들에게 사죄하고 두 번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마련을 해야 한다”며 대시민 사과를 강력히 촉구했다.


안양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오는 21일 오전 10시까지 시의회 후반기 의장 당선 취소와 대시민 공식 사과를 하지 않는다면 안양 내 연대단체를 확대해 지역대책위를 구성하고 시의회 고발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히며 민주당을 강하게 압박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명확한 대책을 마련하지 하지 못한 채 연일 의원총회를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9일 의총에서 의장 사퇴를 안건으로 상정하기 위해 긴급 의총을 실시했으나 정맹숙 의장이 불참하고, 연락도 받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시민단체나 지역정가에서 요구하는 대시민 사과와 시의회 입장 발표도 어려울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