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유통업체 상반기 매출 전년비 3.7% 증가

[임상재 기자]
limsaja@chosun.com
등록 2020.07.30 14:15

'코로나'로 유통업체 온도차…온라인 17.5%↑ 오프라인 3.7%↓

조선DB

상반기 유통업체 매출이 온라인 매출 확대로 코로나 여파 속에서도 성장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유통업체 동향에 따르면 상반기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 늘었다.


사회적 거리 두기와 비대면 소비의 확산으로 온라인 매출이 17.5% 증가했지만 오프라인 매출은 6.0% 감소하면서 명암이 갈렸다.


오프라인 상품군별로는 가전·문화(1.3%p), 식품(1.2%p), 생활·가정(1.0%p), 유명브랜드(0.2%p)의 매출이 증가했다. 반면 코로나 영향으로 외부활동과 관련된 패션·잡화(-2.6%p), 아동·스포츠(-0.3%p), 서비스·기타(-0.1%p) 매출은 줄었다.


유통업체별로는 편의점(1.9%)을 제외한 대형마트(-5.6%), 백화점(-14.2%), 기업형 슈퍼마켓(SSM·-4.0%) 매출이 모두 감소세를 나타냈다.


편의점의 경우 위생용품 판매 증가로 생활용품 매출이 늘었고 담배 매출도 증가했다.


대형마트는 코로나로 매장방문 구매 건수가 크게 줄어 식품과 비식품의 매출이 모두 감소세를 보였다.


백화점은 외출 자제 분위기로 의류 매출이 감소했으며 대형마트 역시 다중이용시설 기피로 모든 상품군의 매출이 쪼그라들었다.


온라인은 식품(50.7%), 생활·가구(26.7%)를 중심으로 대부분의 상품군 매출액이 성장했다. 다만 외출과 여행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지속하면서 서비스·기타(-11.9%) 매출이 감소했고, 패션·의류(1.3%)는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다.


6월만 놓고 보면 오프라인 매출은 3.0% 줄고 온라인 매출은 15.9% 늘어 전체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4.6% 증가했다. 유통업체 매출은 3월 3.3% 감소에서 4월 3.9% 증가로 전환한 데 5월(2.0%)과 6월(4.6%) 연속으로 성장세를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