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상업시설 브랜드 '아클라우드' 론칭

[임상재 기자]
limsaja@chosun.com
등록 2020.07.31 15:01

오는 9월 '아클라우드 감일' 첫선…다른 치유·가족·환경 콘셉트

아클라우드 BI/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이 새로운 상업시설 브랜드 '아클라우드'(arcloud)를 론칭한다고 31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아파트 브랜드 '푸르지오'를 대대적으로 리뉴얼해 주거문화의 새로운 트렌드를 선보인 데 이어, 올해 상업시설 브랜드 론칭을 통해 대형 상업시설 분야에 새로운 청사진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아클라우드'는 호(弧)를 뜻하는 'arc'와 구름을 의미하는 'cloud'가 결합된 이름이다. '여유를 잇는 구름', '가치를 잇는 구름'을 의미하며 연결과 조화의 가치를 담고 있다.


이는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고 다양한 콘텐츠와 감동을 매개하는 공간을 의미하며 높은 하늘에 유유히 떠다니는 구름처럼 여유롭고 변화무쌍하며 열린 공간임을 뜻한다.


'아클라우드'는 Healing(치유), Family(가족), Eco(환경)를 콘셉트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두 시간의 휴가를 보내는 듯한 자유와 휴식을 누릴 수 있는 공간이다.


단순한 쇼핑몰이 아닌 여유와 즐거움을 느끼며 색다름을 경험하고 다양한 사람들의 생활 가치가 하나로 모이는 복합문화공간을 지향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상업시설을 단순히 물건을 사고파는 공간이 아닌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을 적극적으로 실현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재정의함으로써 새로운 상업시설의 미래상을 구현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아클라우드의 BI(Brand Identity) 디자인은 절제된 간결함을 추구한다.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자연스럽게 어울릴 수 있는 간결한 워드마크형 디자인으로 표현했다.


블랙을 메인 컬러로 사용해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하고 햇살 좋은 날의 그림자처럼 삶의 배경이 되는 공간임을 표현하고자 했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arc(호)를 모티프로 했으며 arc형의 글꼴은 아클라우드의 '열린 공간'과 그 안에서 이뤄지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음'과 '만남'을 의미한다.


대우건설은 새 상업시설 브랜드 '아클라우드'를 감일지구에 최초로 선보인다. '아클라우드 감일'은 감일지구 중심상업용지 1블록에 지하 1층~지상 2층, 총 3만8564㎡ 규모로 9월 분양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