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박시은♥진태현 2세 계획→샘 해밍턴 다둥이 아빠 욕심…내막은?

[이우정 기자]
lwjjane864@chosun.com
등록 2020.09.16 17:58

'라디오스타' 예고 / 사진: MBC 제공

'라디오스타'에 박시은, 진태현, 샘 해밍턴, 이진성이 출격한다.

16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박시은, 진태현, 샘 해밍턴, 이진성이 출연하는 '관리 원정대' 특집이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 박시은-진태현 부부는 대학생 딸을 입양한 것에 대해 "하길 잘했다"고 안심하면서도 멘탈 붕괴에 빠졌다고 고백했다. 또 새롭게 가족이 된 딸의 한 마디에 마음 철렁하고 목소리 톤 하나에 행복해지는 '초보 엄빠(엄마 아빠)' 에피소드, 딸이 박시은의 성을 따라 '박 다비다'라는 이름을 갖게 된 이유를 공개할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높인다.

가족 이야기를 나누던 중 진태현은 "저 멋있죠?"라며 귀여운 셀프 자랑(?)을 해 폭소를 유발한다고 전해진다. 두 사람은 2세 계획도 털어놓는다. 진태현은 2세를 준비하기 위해 비뇨기과에 다녀온 사실과 함께 자칭 "3억좌"라고 표현하며 자신감(?)을 뽐냈다고 해 그 이유를 궁금하게 한다.

그런가 하면 24시간을 붙어 있어도 행복한 박시은, 진태현 부부의 유쾌 달달한 모습과 남편 진태현의  뜬금포 매력이 폭발한다. 박시은과 진태현은 격렬한 멱살잡이 후 손을 꼭 잡은 '공과 사' 구분 철저한 공개 열애 에피소드부터 진태현이 박시은이 출연한 드라마를 보다가 눈물을 펑펑 쏟은 사연 등 깨소금 볶는 러브스토리를 공개한다.

샘 해밍턴은 셋째 계획을 밝힌다. 최근 '윌벤져스 아빠'로만 방송 섭외가 들어온다며 "내 존재감이 뭔지 모르겠다"라고 아쉬워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아이들 자랑을 늘어놓았다고 해 미소를 자아낸다.

특히 샘 해밍턴은 육아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시청하면서 폭풍 눈물을 흘린 사연, 타고난 끼를 가진 아들의 예능감을 보고 반성한 이유 등을 고백할 예정이어서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샘 해밍턴은 "다섯까지 생각했다"고 다둥이 아빠 욕심을 드러내더니 "윌리엄이 동생을 기대하고 있다"고 귀띔한다. 또 벤틀리의 동생을 만나기 위해 아내가 고통과 초조함 등을 감내하며 노력 중인 부분을 고백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샘 해밍턴은 영어가 서툰 아내와 영어로만 의사소통이 가능한 어머니 사이에서 '단답형' 동시 통역사가 되고 매일 보는 장모님과 세상 어색한 ‘위기의 남자’가 된 사연을 공개할 예정이어서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한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오늘(16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