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경찰, 코로나 속 추석연휴 방역·범죄예방 총력 기울인다

[윤요섭 기자]
ys501@chosun.com
등록 2020.09.21 18:05

경찰관기동대 등 가용경력 최대 투입

/조선DB

부산경찰청은 민족 최대명절인 추석절을 맞아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 연휴를 즐길 수 있도록 각종 범죄와 사고 예방을 위해 21일부터 10월 4일까지 2주간(14일간) 가용경력을 최대 동원해 추석명절 ‘종합치안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정부에서 연휴기간 중 코로나 재확산 우려가 큰 만큼 고향·친지 방문 자제 권유 등 방역체계를 강화함에 따라 경찰도 범죄예방활동과 함께 각종 행정명령 위반, 자가격리자 소재확인 등 정부의 방역체계 구축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악화된 경제 여건으로 강‧절도 예방 활동에 집중한다. 현금다액 취급업소(편의점, 금은방 등), 서민보호를 위한 다세대 밀집지역 등에 대한 범죄‧112신고 현황 분석 및 취약건물 진단하고, SNS 등 비접촉 방식을 활용해 거주민 대상 범죄예방 홍보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기동대 가용경력 최대 동원, 주간(09시∼18시)에는 금융기관‧전통시장 등 다중이용시설 위주 절도‧날치기 예방 활동, 야간(18∼22시)은 골목길 위주 침입절도‧성범죄 예방 활동에 집중하여 범죄분위기 사전제압에 나선다.

해마다 추석 연휴기간 중에 가정폭력 신고사건이 많은 점을 감안, 연휴 前 학대예방경찰관(APO)을 동원하여 “가정폭력 재발우려가정‧학대 우려아동 전수 모니터링”을 통해 사전 가정폭력 범죄예방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지난해 추석명절 연휴기간 중 112신고(일평균) 분석결과 평일보다 신고건수 12% 증가한 것으로 집계, 특히 즉시 대응이 필요한 긴급신고(코드 0·1)의 경우 22.9%로 큰 폭으로 상승하였으며 긴급신고사건 중 폭력 신고가 32.6%로 높고 이어 가정폭력 30.9% 순으로 증가한 것으로 분석 됐다.

귀경길‧대형마트‧전통시장 등 혼잡예상 구간에 선제적으로 경력을 배치하여 소통 위주로 교통관리하고 교통정체를 가중시키는 불법 주․정차, 꼬리물기, 끼어들기 등 교통 무질서 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추석절을 맞아 제수용품 등 구입을 원하는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구포시장 등 전통시장 23개소 주변 도로에 대하여 9월 25일부터 10월 4일까지 10일간 한시적으로 주차를 허용키로 했다.

연쇄범죄가 우려되는 강력사건에 대해서는'단계별 경계경보'를 발령하여 추가 범죄를 조기 차단 할 계획이다.

경찰은 자율방범대·공동주택 및 빌딩 경비원 등과 함께하는 공동체치안활동을 전개하며,금융기관(특히, 제2금융권)·현금다액취급업소 등 시설주 상대 취약요인을 개선·보강할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추석명절 특별방범활동 기간에 범죄예방홍보 활동과 강·절도 등 민생침해범죄 예방에 경찰경력을 집중 투입, 시민들이 평온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