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햇인삼 판매 촉진 나선다

[조은주 기자]
eunju@chosun.com
등록 2020.10.15 14:29

인삼축제 취소로 판로 막혀…11월 까지 다양한 행사 진행

15일 오전 이마트 성수점에서 모델들이 '가을 햇 세척인삼' 할인 행사를 소개하고 있다./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코로나 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삼 농가를 돕기 위해 인삼 판매 촉진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이마트는 15일부터 일주일간 국산 '가을 햇 세척인삼'을 행사카드로 구매 시 2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이날 햇인삼 할인 판매를 시작으로 11월까지 주차별 다양한 행사를 통해 인삼 판매를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가 이처럼 인삼 판매 촉진 행사를 진행하는 이유는 코로나로 정상적인 인삼축제 진행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10월은 연중 인삼 수확을 가장 많이 하는 시기로 전국 인삼 주요 산지에서는 10월 대대적인 인삼 축제를 통해 상품을 알리며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로 정상적인 인삼 축제가 불가능해진 상황 속에서 인삼 농가는 축제를 온라인으로 전환하거나 드라이브스루를 통해 판매하는 등 자구책을 마련하고 있다.


국내 대표 인삼 산지인 금산과, 풍기는 자체 유튜브 채널을 활용한 인삼 축제를 진행 중에 있으며, 파주의 경우 임진각역 앞 임시 주차장에서 드라이브스루로 인삼을 판매한다.


이마트는 이런 인삼 농가에 힘을 보태기 위해 대대적인 인삼 행사를 11월까지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변재민 이마트 인삼 바이어는 "이마트에서 10월~11월 두 달간의 인삼 매출은 1년 매출의 30~40%를 차지할 정도로 이 기간이 인삼농가에게는 중요한 시기다"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환절기 면역력 강화는 물론 어려운 인삼 농가를 도울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