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SK케미칼, 코로나 백신 위탁생산 통해 매출 확대 기대"

박수민 기자 ㅣ adio2848@chosun.com
등록 2020.11.10 09:42

아스트라제네카, 연내 임상 3상 결과 발표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 SK케미칼도 내년 초부터 위탁생산 전망

SK증권은 10SK케미칼이 내년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CMO)하게 되면 매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투자의견 '매수' 및 목표주가 54만원을 유지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SK케미칼의 주요 고객사로 지난 3분기 실적 발표에서 코로나19 백신 관련 계획을 발표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연내 코로나19 백신 임상 3상 결과를 발표하고 최대한 많은 국가에서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이르면 내년 1월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가능할 것이란 전망이다.

 

SK증권은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개시되면 SK케미칼도 내년 초부터 위탁생산을 시작할 것으로 봤다. 정확한 생산 분량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실적 개선에 긍정적일 것으로 봤다. 

 

이달미 SK증권 연구원은 세계적인 생산능력(CAPA) 부족으로 CMO 사업이 부각되고 있다"SK케미칼은 아스트라제네카와 노바백스 이후 수주가 없지만 내년 공장 증설 계획을 수립한 이후에 추가 수주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이 연구원은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지수에 편입한 것도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장기적인 주가 우상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최신 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