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연세대와 건설 현장 데이터 플랫폼 공동연구

[임상재 기자]
limsaja@chosun.com
등록 2020.11.19 15:28

4족 보행 로봇 '스팟(SPOT)' 활용…건설 현장 데이터 취합

롯데건설 직원이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 재건축 현장에서 '스팟'을 시험하고 있다./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은 국내 벤처기업 컨워스(Conworth)와 4족 보행 로봇 스팟(SPOT)을 활용한 건설 현장용 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공동으로 연구한다고 19일 밝혔다.

컨워스는 연세대학교에 재직 중인 허준 교수가 대표이사인 벤처기업으로, 건설산업과 플랜트 산업을 대상으로 대규모 현장 정보 기반 디지털 전환(DT:DigitalTransformation)을 지원하는 차별화된 데이터 통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최근 스마트 건설 분야에서 드론, 레이저스캐너가 현황 파악과 현장 모니터링을 위해 활용되고 있으나 이를 통해 취득한 데이터는 수십 기가바이트(GB)에 달하는 대용량이라 저장·관리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롯데건설은 컨워스에서 개발 중인 엣지클라우드 시스템 'B-이글(Eagle)'의 시계열적 형상 정보 저장, 시각화, 분석, 공유 등의 기능을 건설현장에서 활용하기로 했다.

B-이글은 엣지클라우드 방식의 분산처리 시스템으로 수백기가바이트 수준의 대용량 데이터도 1~2시간 만에 처리할 수 있다. 중간에서 거쳐야 하는 단계가 없고 보통 사양의 서버를 연결할 수 있어 저지연, 저비용의 장점이 있다. 처리된 데이터는 일반 PC 웹(web)과 스마트폰 앱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데이터 취득에 활용될 스팟은 미국 로봇제조업체 보스턴다이나믹스(Boston Dynamics)에서 개발한 건설용 4족 보행 로봇이다. 이번 연구에선 연세대에서 보유 중인 스팟이 건설현장 데이터 취득 무인 자동화 테스트에 활용될 예정이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기존에 진행해온 연구가 현장에서 생산되는 3차원 형상정보 취득·분석의 신뢰도에 초점을 뒀다면 이번 실증 연구는 대용량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얻고 이를 빠르게 정제해 현장에서 공유·활용한다는 점에서 한 단계 진보된 기술"이라며 "데이터 플랫폼을 기반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과 로봇활용 기술 등의 연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허준 컨워스 대표는 "건설산업의 미래는 디지털 전환을 통한 생산성 향상에 달려있고, 이는 건설 현장의 데이터 수집, 저장, 관리, 분석, 공유 수준과 직결된다"며 "롯데건설과 협력해 우리나라 건설산업의 디지털 전환에 새 이정표를 세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