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상하이 유즈 미술관, '현대 아트+테크 프로그램' 운영

[정문경 기자]
jmk@chosun.com
등록 2020.11.20 11:02

중국 상하이 유즈 미술관 전경. /Yuz Museum 제공

현대자동차가 문화예술 교류를 확장하기 위해 유즈 미술관과 협력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오는 22일부터 내년 2월까지 약 3개월간 중국 상하이 유즈 미술관 에서 ‘현대 아트+테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프로그램은 지난해 현대자동차가 유즈 미술관과 체결한 파트너십 활동의 일환으로, 예술과 기술의 융합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고객 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첫 체험 프로그램으로 ‘예술적 지능’을 주제로 한 ‘큐레이터와의 대화’를 운영한다. 진행은 재작년 현대 블루 프라이즈 수상 큐레이터인 아이리스 롱이 맡으며 ▲현대 블루 프라이즈 참여 작가 쟝원신 ▲큐레이터 안샤오동 ▲북경중앙미술학원 교수 페이쥔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여해 뉴미디어 아트, 안면인식 기술, 기계와 인간의 상호작용 등을 주제로 관객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또 현대차는 오늘날의 최첨단 기술의 근원에 대해 배울 수 있는 ‘현대 아트+테크 워크샵’, 가족 단위로 참가해 디지털아트의 제작 과정을 경험할 수 있는 ‘현대 아트+테크 패밀리 프로그램’ 등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외에 아이리스 롱의 기획전시 'Lying Sophia and Mocking Alexa' 도 내년 1월 31일까지 열린다. 지난해 현대 모터스튜디오 베이징에서 선보인 바 있는 이번 전시는 인공지능 기술이 기계와 인간의 관계에 작용하는 방식과 그 관계 속에서 형성되는 유대를 다루는 아트+테크 기반의 전시다.

이외에도 같은 기간 동안 현대자동차는 유즈 미술관이 기획한 전시 'The Abode of Illusions: The Garden of Zhang Daqian' 를 후원해 중국 문화예술계의 발전과 확장을 위한 전시를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자동차는 현대모터스튜디오 베이징을 시작으로 중국 고객들과 소통하고 특별한 경험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라며 “이번 상하이 유즈 미술관과 선보이는 ‘현대 아트+테크 프로그램’이 예술과 과학에 대한 논의에 새로운 가치를 더하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한 플랫폼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