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맥주 생산에 태양광에너지 본격 사용

[임상재 기자]
limsaja@chosun.com
등록 2020.11.23 13:58

켑코에너지솔루션, 이온어스 업무협약…맥주 생산공장에 태양광 설비 설치

허은 이온어스 대표(왼쪽 첫번째), 배하준 오비맥주 대표(왼쪽 두번째), 배성환 켑코에너지솔루션 대표(오른쪽)가 23일 오전 삼성동 오비맥주 본사에서 태양광 발전 공동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가 태양광 등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맥주 만들기에 박차를 가한다.


오비맥주는 23일 오전 강남구 삼성동 오비맥주 본사에서 켑코에너지솔루션, 이온어스와 함께 '태양광 발전 공동사업'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오비맥주는 이번 협약으로 광주와 청주, 이천의 3개 맥주 생산 공장에서 직접 발전한 태양광 에너지로 맥주를 만들 수 있게 됐다. 국내에서 재생에너지 100% 사업이 실행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협약에 따라 오비맥주는 광주, 청주, 이천공장 내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할 수 있는 부지를 제공하고 공장에서 발전된 전력을 맥주 생산에 사용, 발전설비 운영사업자에게 전기사용료와 임대료를 지급한다.


켑코에너지솔루션은 태양광 발전설비의 설계·조달·시공을 맡는다. 이온어스는 태양광 발전설비의 운영사업자로서 태양광 발전설비의 운영과 유지보수, 탄소배출권 확보와 운영에 따른 실적평가와 검증 등을 수행한다.


협약을 체결한 3개사는 2020년 12월 오비맥주 광주공장에 첫 삽을 떠 2021년 초 최초 가동, 상반기 내 3개 공장 가동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오비맥주는 연간 약 12GWh의 태양광 발전 전력을 맥주 생산에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오비맥주가 맥주를 생산하는 전력을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면 연간 이산화탄소 발생량 약 5621톤을 직접적으로 감축할 수 있다. 설비수명인 30년간 총 343GWh의 전력공급과 16만톤 이상의 이산화탄소 감축효과가 기대된다.


배하준 오비맥주 대표는 "이번 협약 체결로 국내에서도 RE 100사업이 본격 시동을 걸게 됐다"며 "친환경 재생 에너지 사용을 확대해 기후변화 위기에 적극 대응하고 ESG경영 선도기업으로서 환경보호와 사회적책임 이행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