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건설, 건설업계 최초 'RCSV 10억 클럽' 가입

[임상재 기자]
limsaja@chosun.com
등록 2020.11.24 14:09

24일 대한적십자사 본사에서 '10억 클럽 인증패' 받아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왼쪽)이 24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본사에서 송종민 호반건설 사장에게 'RCSV 10억 클럽' 가입 인증패를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호반건설 제공

호반건설이 건설업계 최초로 'RCSV(Red Cross Creating Shared Value) 10억 클럽'에 가입했다.


호반건설은 24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본사에서 'RCSV 10억 클럽' 가입 인증패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대한적십자사 신희영 회장과 장예순 부회장, 호반건설 송종민 사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RCSV에서 10억원 이상 기부한 건설사는 호반건설이 처음이다.


RCSV는 대한적십자사가 표준화한 법인 대상 사회적 가치 인증프로그램으로 기업들은 1억원부터 100억원까지 구간별로 참여할 수 있다.


송종민 호반건설 사장은 "평소 호반건설 등 호반그룹은 '행복을 짓는 든든한 동반자'라는 비전을 갖고 사회공헌과 동반성장에 힘쓰고 있다"며 "올해는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데,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호반건설은 대·중소기업간 동반성장과 상생협력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200여 개 협력사를 돕기 위해 20억 원의 긴급 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