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남프랑스 내추럴와인 3종 출시

[임상재 기자]
limsaja@chosun.com
등록 2020.11.24 14:15

첨가물 최소화한 자연친화적 와인

내추럴와인 3종 제품 이미지/하이트진로 제공

하이트진로는 프랑스 남부에서 생산된 내추럴와인 3종을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몇 년간 인위적인 것을 배제한 환경친화적 소비가 세계적인 트렌드로 대두되면서 이러한 콘셉트를 반영한 유기농, 내추럴와인이 급성장하고 있다.


유기농 와인은 보통 '유기농법 규정에 따라 재배한 포도로 만든 와인'을 뜻한다. 인공적인 화학비료, 농약, 제초제 등을 사용하지 않는다.


친환경 와인은 포도를 생산하고 와인을 만드는 과정에서 에너지의 사용, 공기의 청정도, 물의 정화 등 에코시스템에 노력을 기울여 인간과 자연의 조화와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둔다.


이번에 출시하는 와인 3종은 모두 친환경 또는 유기농으로 생산된 내추럴와인이다.
 
남프랑스의 천재 양조가 제프 까렐이 만든 '아뷔드네 2018'은 천연효모만으로 발효하고 와인생산의 모든 과정에서 이산화황을 첨가하지 않았다.


제프 까렐은 프랑스 남부 랑그독 루씨용을 비롯 보르도와 부르고뉴 등 유명산지에서 많은 와이너리의 자문을 하며 와인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대표적 스타 양조가다.


출시하는 와인마다 로버트 파커 등 유명 평론가들의 극찬을 받으며 천재양조가로 불린다. 이번에 출시하는 아뷔드네 역시 로버트파커가 90점으로 평가하고 '2019 프랑스 와인과 미식 콩쿠르'에서 금메달을 수상했다.


샤또 보쉔은 프랑스 남부 론 지역에서 18세기부터 내려온 가장 오래된 전통의 와이너리다. 포도를 생산하는 모든 과정에서 생태계의 흐름에 특별히 많은 공을 들인 친환경 와인으로 친환경 인증등급의 가장 높은 레벨인 3등급 인증서를 보유하고 있다.


'샤또 보쉔 꼬뜨 뒤 론 성실핏 2019'는 샤또 보쉔에서 처음으로 출시한 내추럴와인으로 이산화황을 첨가하지 않았으며 총 3800병 한정 생산했다.
 
'본투비와인'은 1891년부터 남프랑스 랑그독 꼬르비에르 부뜨냑에 정착해 와인을 생산해온 가족 경영 와이너리 샤또 오이유 로마니의 제품이다.


랑그독 최초의 여성와인메이커인 자끌린 여사가 품질개선에 힘썼다. 2001년부터 피에르 보리가 합류해 부뜨냑 지역의 60㏊ 포도밭을 모두 유기농법으로 관리하고 수확량을 제한하며 고품질의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인위적인 개입없이 자연을 담아낸 내추럴와인 3종은 12월초부터 신세계백화점 본점, 현대백화점(목동점, 판교점, 천호점) 및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 송도점 내 와인숍을 통해 판매된다.
 
유태영 하이트진로 상무는 "유기농과 내추럴와인은 친환경, 필환경시대의 새롭게 등장한 트렌드"라며 "채식을 선호하고 인공적인 것에서 자유로워 지고 싶어하는 트렌드 애호가들에게 아주 좋은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