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일보 교육센터

'승리호' 조성희 감독 "별다를 것 없는 한국 사람으로 느끼고 공감할 수 있는 영화"

[조명현 기자]
midol13@chosun.com
등록 2021.01.13 09:36

영화 '승리호' 포스터 /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영화 '승리호'는 '늑대소년'을 연출한 조성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작품이다. 두 작품에는 모두 배우 송중기가 함께했다. 독특한 상상력의 출발선은 어디였을까.

영화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영화. 조성희 감독이 오랫동안 구상해온 이야기로 무려 10년이 넘는 시간을 거쳐 드디어 세상에 모습을 드러내게 되었다.

조성희 감독은 '승리호'의 출발은 "오래 전 친구에게서 들은 이야기"라고 밝혔다. 오래된 인공위성, 발사 로켓의 분리된 파편 등이 총알보다 빠른 속도로 지구 궤도를 떠돌고 있으며, 그것이 우주폐기물이라는 이야기를 들은 조성희 감독은 여기에 "국가와 민족의 경계가 사라지는 우주. 미래에 만약 우주에도 집을 짓고 산다면, 모든 인종이 뒤섞인 그곳에서 한국인들은 뭘 하고 있을까?"라는 본인의 상상을 덧대 한국인 우주 청소부들을 우주로 쏘아 올렸다.

우주 공간을 배경으로 한국인 캐릭터들이 활약하는 세계관을 위화감 없이 납득시키기 위해 감독은 “캐릭터들이 만화나 할리우드 슈퍼히어로들과 달리 보는 이와 별다를 것 없는 한국 사람으로 느끼고 공감할 수 있는 영화”를 만드는 것을 우선 과제로 정했다.

이를 실현시킨 것은 배우 송중기를 비롯한 김태리, 진선규, 그리고 목소리로 출연한 유해진이다. 조성희 감독이 그려낸 2092년의 세계 속, 승리호를 타고 우주를 누비지만 돈을 벌기 위해 아등바등하는 노력하는 주인공들은 현재 우리의 현실과도 맞닿아있는 삶을 살고 있다. 조성희 감독은 놀라운 상상력으로 만들어진 신선한 세계관 위에 익숙한 캐릭터와 상황을 변주하는 탁월한 완급조절로 공감과 쾌감을 동시에 선사하는 완벽한 세계를 완성해냈다.

한편, 조성희 감독의 상상력이 담긴 영화 '승리호'는 오는 2월 5일 넷플릭스에서 단독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