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일보 교육센터

대우건설, 부동산 통합정보 시스템 개발

[임상재 기자]
limsaja@chosun.com
등록 2021.01.21 15:08

부동산 관련 정보 분석…빠르고 정확한 사업성 검토 가능

대우건설 관계자가 부동산 통합정보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는 모습/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이 부동산114와 손잡고 부동산 시장을 종합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부동산 통합정보 시스템'(DW-RIS)을 개발해 올해부터 현업에 적용한다고 21일 밝혔다.


대우건설과 부동산114가 공동 개발한 부동산 통합정보 시스템은 다양한 부동산 관련 빅데이터를 하나의 솔루션으로 구현해 간단한 조작으로 다양한 정보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입주 시기, 시세, 분양 등의 기본적인 주거 관련 정보와 함께 청약 정보, 인구 정보, 경제 현황, 부동산 정책 정보 등의 다양한 정보를 GIS(지리정보시스템) 기능을 통해 지도상에서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무엇보다도 업계 최초로 지역 등급, 분양가 산정 기능을 도입해 시장 분석을 고도화시킨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지역 등급 평가는 평가 모형을 구축해 읍면동 단위로 유망 지역을 선별할 수 있고, 분양가 산정 기능을 통해서는 특정 사업지의 적정 분양가를 몇 번의 클릭으로 산출 할 수 있게 됐다.


대우건설만의 커스터마이징 시스템으로 개발돼 회사가 필요로 하는 데이터, 표현방식, 기능 등이 적용된 점도 또 하나의 특징이다.


이 외에도 리딩 아파트 정보와 학군 정보, 개발계획 정보, 통합 시세 정보 등의 다양한 부동산 관련 정보를 시스템 하나에 모두 담아 사용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대우건설은 이번에 개발한 부동산 통합정보 시스템을 활용, 수주 경쟁력을 강화해 양질의 프로젝트에 대한 수주를 확대하는 등 건설업계의 빅데이터 선도기업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향후 수익성 부동산시장 시스템과 수주정보 시스템 등의 개발을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주택 분야에서 발주처와 파트너사의 영업력을 더욱 강화하고 양질의 수주로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내실경영의 일환으로 시스템을 개발하게 됐다"며 "내실과 미래성장을 함께 이룩해 고객과 함께 최고의 가치를 실현하는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