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일보 교육센터

대한항공, 수하물 탑재 안내 서비스 15개 노선 확대 시행

[정문경 기자]
jmk@chosun.com
등록 2021.01.25 15:50

연내 국내외 모든 운항편으로 확대 실시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해외를 출발해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15개 노선에 대해 ‘수하물 탑재 안내서비스’를 1월 25일부터 확대 실시한다.

수하물 탑재 안내 서비스는 고객이 항공기 탑승 시점에 자신의 위탁 수하물이 항공기에 잘 실렸는지 스마트폰으로 알려주는 서비스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6월 1일부터 인천공항을 출발하는 모든 국제선 항공편에 대해 첫 서비스를 실시한데 이어 7월 부터는 뉴욕, 댈러스, 밴쿠버 등 미주 출발 6개 노선에도 확대 적용한 바 있다.

이번에 확대되는 노선은 유럽 4개 (프랑크푸르트, 암스테르담, 파리, 비엔나), 미주 6개 (라스베이거스, 보스턴, 시애틀, 애틀랜타, 워싱턴, 호놀룰루), 대양주 3개 (브리즈번, 시드니, 오클랜드) 및 두바이, 홍콩 등 15개다.

이 서비스는 ‘수하물 일치 시스템(BRS)'을 활용한 것으로 탑승수속시 생성되는 수하물의 바코드 정보를 항공기 탑재 시의 스캔 정보와 비교·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승객이 탑승하는 항공기에 위탁 수하물이 정상 탑재되는 순간 고객에게 안내 메시지가 전송된다. 메시지는 대한항공 모바일 앱 ‘대한항공 My’의 ‘알림함’ 또는 ‘수하물 조회’ 메뉴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스카이패스 회원인 경우, ‘대한항공 My’ 설정에서 푸시 알림에 동의를 할 경우 별도로 앱을 열어 조회하는 수고 없이 탑승전 자동으로 안내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편리하다.

대한항공은 올해 안으로 취항하는 모든 국내·해외 공항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수하물 탑재 안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