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일보 교육센터

TV CHOSUN 측, "방송종사자 백신 우선접종 제안…이기주의로 곡해하지 말아달라"

[하나영 기자]
hana0@chosun.com
등록 2021.07.20 17:31

TV CHOSUN 백신 우선접종 관련 해명 / 사진: TV CHOSUN 제공

TV CHOSUN이 최근 방송종사자를 대상으로 백신 우선접종을 요청했다는 내용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9일 TV CHOSUN은 최근 '뽕숭아학당' 녹화를 진행했던 장민호, 영탁 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밝히며 "방송 프로그램 출연자를 비롯한 방송 종사자들의 코로나 감염 위험이 높아지고 있어, '방송 프로그램 주요 출연자 및 제작 스태프에 대한 코로나19 예방백신 우선접종 요청' 내용을 담은 공문을 방송통신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에 전달했다"라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방송국 이기주의', '백신 이기주의'라는 비난이 더해지자 TV CHOUSN 측은 "단순히 TV CHOSUN 프로그램의 출연자, 스태프만을 위한 요청이 아닌, '모든 방송 종사자'를 위한 요청"이라며 "최근 연쇄 감염 사례에서 보듯, 정부의 방역 수칙을 지키고 촬영 전후로 철저한 방역을 시행해도 잠복기의 출연자가 있을 경우, 감염을 막을 수 없다.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마스크를 쓰지 않고 촬영에 임하는 출연자들의 안전이 위협받을 수밖에 없다"라고 이러한 제안을 한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방송 촬영 현장은 보통 50~100명의 대규모 인원이 참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90% 이상의 인력이 프리랜서로 이루어져 있어,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다양한 경로를 통한 대규모 감염이 우려된다. 출연진들의 확진으로 프로그램이 결방될 경우 프리랜서들의 생계가 막막해진다"라며 "방송제작 현장의 안전 확보를 위한 근본적이고 거시적인 고민과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제안드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TV CHOSUN 측은 재차 "출연자들과 방송종사자들을 보호하면서 코로나 국면에서 방송을 통해 위로를 받고 있는 시청자들의 보편적인 시청권을 지키기 위한 대책의 필요성을 건의한 것"이라며 "대한민국 방송계 전체의 안전확보를 위한 제안을 특정 방송국 이기주의나 백신이기주의로 호도하거나 곡해하지 말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 이하 '방송 출연자 및 방송종사자에 대한 백신 접종 제안' 관련 TV CHOSUN 입장 전문.

TV CHOSUN 입니다.

19일 보도된 방송 출연자 및 방송종사자에 대한 백신접종 제안의 내용과 배경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방송통신위원회와 문화체육부에 제안한 <방송 출연자 및 방송종사자에 대한 백신 접종 제안>은 단순히 TV조선 프로그램의 출연자와 스태프 만을 위한 요청이 아닌 <모든 방송 종사자>를위한 요청입니다.

<뭉쳐야 찬다> <뽕숭아학당> <리더의 연애> 등 다수의 프로그램 제작과정에서 발생한 연쇄 감염 사례에서 보듯, 정부의 방역수칙을 지키고 촬영 전후로 철저한 방역을 시행해도 잠복기의 출연자가 있을 경우, 감염을 막을 수 없습니다.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마스크를 쓰지 않고 촬영에 임하는 출연자들의 안전이 위협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방송 촬영 현장은 보통 50~100명의 대규모 인원이 참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90% 이상의 인력이 프리랜서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카메라, 조명, 음향, 장비, 스타일리스트 등 다양한 업종의 인원이 각 방송국의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이합집산합니다. 따라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다양한 경로를 통한 대규모 감염이 우려됩니다.

만약 출연자들의 확진으로 프로그램이 결방될 경우 프리랜서들의 생계는 곧바로 막막해집니다. 감염과 생계의 위협에 동시 노출되는 이런 방송 제작환경의 현실은 예능 뿐 아니라 드라마, 교양 프로그램도 마찬가지입니다..

코로나 시국에서도 방송종사자들은 사명감을 가지고 24시간 끊임없이 방송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보다 안전한 방송, 보다 안전한 제작 환경을 위해 각 방송국과 개별 프로그램 제작자 등이 사력을 다하고 있지만, 방송제작 현장의 안전확보를 위한 근본적이고 거시적인 고민과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방송통신위원회와 문화체육부에 제안드린 것입니다.

<방송 출연자 및 방송종사자들의 백신 접종 제안>을 드린 것은 이러한 방송제작 현장의 안전문제가 절박함을 전달하고, 출연자들과 방송종사자들을 보호하면서 코로나 국면에서 방송을 통해 위로를 받고 있는 시청자들의 보편적인 시청권을 지키기 위한 대책의 필요성을 건의한 것입니다. 대한민국 방송계 전체의 안전확보를 위한 제안을 특정 방송국 이기주의나 백신이기주의로 호도하거나 곡해하지 말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