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일보 교육센터

하이트진로, 130년 전통 와인 '루시앙 부아요' 3종 출시

[임상재 기자]
limsaja@chosun.com
등록 2021.07.22 13:27

화학물질 배제, 클래식하고 정교한 맛 특징

'루시앙 부아요' 3종 제품 이미지/하이트진로 제공



하이트진로는 130년간 와인 생산에만 집중해온 프랑스 부아요 가문의 '도멘 루시앙 부아요' 피노누아 와인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1885년부터 6대째 운영을 이어온 '루시앙 부아요'는 연간 총 3000상자만 생산하는 와이너리로 희소성이 높아 전문가들 사이에서 인정받고 있다. 특히 새로운 빈티지 출시 때마다 별다른 홍보활동 없이도 빠르게 매진돼 왔다. '루시앙 부아요'는 프랑스 부르고뉴 남쪽에 위치한 '꼬뜨 드 본'과 북쪽에 위치한 '꼬뜨 드 뉘' 지역에 프리미에급 포도원을 10개나 소유하고 있다.


하이트진로가 이번에 한정으로 출시하는 와인은 꼬뜨 드 본 지역 포도원에서 생산한 '뽀마르 프리미에 크뤼 레 프리미에' '볼네프리미에 크뤼 레 까이에레' '볼네' 등 총 3종이다. 이번 2018년 빈티지는 △70년 전에 식재된 올드바인(오래된 나무)에서 생산 △건강한 포도를 손으로 직접 수확 △저온침용숙성 후 자연발효 △화학물질 배제 등 루시앙 부아요만의 원칙이 적용됐다.


'뽀마르 프리미에 크뤼 레 프리미에'는 뽀마르 마을에서도 유명한 밭에서 생산된 피노누아 100%에 도수 13.5%의 와인이다. 과일과 허브향이 조화롭고, 부드러운 타닌과 긴 여운을 느낄 수 있다.


'볼네 프리미에 크뤼 레 까이에'는 고품질의 와인을 생산하기로 유명한 볼네 마을의 포도밭에서 만들어진 와인이다. 자두, 꽃향과 함께 풍부한 미네랄이 특징이다. 맑은 루비색을 띄는 '볼네'는 꽃과 풍부한 체리향의 정교함이 느껴지는 와인이다.


이번에 출시하는 와인 3종은 신세계백화점 본점, 현대백화점(목동점, 천호점, 판교점) 및 현대 프리미엄 아울렛 송도점, 이외 전국의 와인샵을 통해 한정 판매될 예정이다.


유태영 하이트진로 상무는 "코로나 장기화로 집에서 와인을 즐기시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국내 소비자들이 다양한 와인을 맛볼 수 있게 출시하게 됐다"며 "하반기에도 다양한 와인들을 소개하며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