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일보 교육센터

멈출줄 모르는 서울 집값…1년 반 만에 역대급 상승

[임상재 기자]
limsaja@chosun.com
등록 2021.07.22 14:31

노원·도봉·강북 실수요자 집중…전세시장도 여전히 불안

서울 시내 아파트 전경/조선DB

대출 규제가 완화된 이후 노원·도봉·강북지역에 실수요자들이 몰리면서 서울 집값 상승세가 멈출줄 모르고 있다.


지난달 시작된 다주택자 세제 강화로 시장 전반에 매물이 마르고 있는 가운데 공급도 충분치 않아 당분간 집값 상승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22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7월 셋째 주 서울 주간 아파트 매맷값은 0.19% 올랐다. 부동산 세제 강화, 자금 출처 조사, 분양가 상한제 등 규제가 쏟아졌던 2019년 12월 16일(0.20%)와 비슷한 수준이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노원·도봉·강북 등 중저가 지역이나, 강남권 외곽 단지 위주로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특히, 노원·도봉·강북지역 매매가격 상승률이 가파르다. 노원구는 이번주 상계동을 중심으로 0.35% 급등하면서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상계주공4단지 전용 49㎡는 지난 17일 7억원에 거래됐다. 지난 2월 기록한 신고가 6억6500만원보다 3500만원이 올랐다. 상계주공11단지 전용 49㎡는 지난 10일 7억3600만원에 거래된 후 종전 신고가인 7억 1500만원을 경신했다.


도봉구도 비슷하다. 도봉구 아파트 매매가격은 이번 주 0.27% 상승해 지난주 0.18% 보다 0.09%포인트 증가했다. 강북구 역시 전주 0.12%에서 이번주 0.18%로 0.06%포인트 늘었다.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의 매매가격도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강남이 0.20% 올라 상승폭이 가장 컸다. 일원동과 자곡동 등 외곽 지역 위주로 상승했다. 서초와 송파도 각각 0.18%, 강동이 0.16% 올랐다. 서초구는 반포동과 잠원동이, 송파구는 방이동과 가락동이, 강동구는 길동, 상일동이 뛰었다.


서울 집값이 뛰면서 경기와 인천 집값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인천은 이번 주 0.46% 올랐다. 인천 집값을 이끄는 연수구가 0.59% 상승했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호재와 재건축 기대감이 있는 곳이 두드러졌다. 3기 신도시 청약 이슈가 있는 계양구(0.48%), 서울 아산병원 호재가 있는 청라국제도시 등 서구(0.45%)도 큰폭 상승했다.


경기도 안성시(0.89%)는 교통망 확충 기대감이 있는 금광면과 아양동 위주로, 안양 동안구(0.87%)는 정주여건이 좋은 평촌과 관양동이 상승했다. 5대 광역시(대전·대구·광주·부산·울산)도 0.20% 올랐다. 대전이 0.28% 광주가 0.22% 상승했다. 세종시는 0.05% 상승해 전주(-0.12%) 대비 상승세로 전환했다. 조치원읍 중소형 단지 위주로 상승하면서다.


서울 전세가격 상승도 만만치 않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이번주 0.15% 상승하면서 지난주 0.13% 보다 0.02%포인트 증가했다. 서초구가 0.25% 상승세 가장 많이 올랐다. 서초구 반포 1·2·4주구 2200여가구는 지난달 이주를 시작했고 오는 9월부터 반포 3주구 이주도 본격화할 전망이다.


여름방학 이사 수요가 있는 동네 전셋값도 크게 올랐다. 양천구(0.24%)는 여름방학을 맞아 학군 수요가 있는 목동신시가지 위주로, 노원구(0.21%)는 교육 등 주거 환경이 양호한 상계동과 중계동 대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강남구(0.14%)도 삼성동, 대치동 등 학군 수요가 있는 곳이 올랐다.


수도권 전세시장도 오름폭이 커졌다. 이번 주 인천 아파트 전셋값은 0.35% 상승해 지난주 0.34%보다 0.01% 포인트 증가했다. 경기도 전셋값도 지난주에 비해 이번주 0.29%가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