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강원대와 제빵용 우수 효모 확보 연구

[임상재 기자]
limsaja@chosun.com
등록 2021.09.15 11:26

"ESG경영철학 바탕 미생물산업 인재 양성"

서진호 SPC 식품생명공학연구소장(왼쪽)과 김헌영 강원대 총장이 지난 14일 강원대학교에서 제빵용 우수 효모 자원 확보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SPC그룹 제공

SPC그룹이 강원대와 제빵용 우수 효모 자원 확보를 위한 연구 협약을 지난 14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협약을 통해 SPC그룹과 강원대는 제빵 산업 발전을 위한 제빵용 우수 종균을 공동 개발하고, 미생물 산업 관련 인재 양성 및 국가 발효 미생물 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협력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SPC그룹과 강원대는 각각 토종 미생물 발굴 사업에 힘을 쏟아왔다. SPC그룹은 2005년 미생물과 식품소재 등 기초 연구를 진행하는 SPC식품생명공학연구소를 설립, 2016년 국내 최초로 전통 누룩에서 제빵용 토종효모를 발굴하고 상용화에 성공했다. 강원대는 2020년 2월 우수 종균 발굴 및 기술 지원 사업을 위해 춘천시와 함께 누룩연구소를 설립, 미생물 연구에 박차를 가해왔다.


서진호 SPC 식품생명공학연구소장은 협약식에 참석해서 "긴밀한 산학 협력으로 우수한 제빵 발효종을 개발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기술적 기반을 다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헌영 강원대 총장은 이에 "SPC그룹과 협력을 통해 미생물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 개발과 노하우를 축적하고, 식품을 넘어 바이오 사업에서도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선도적인 산학협력 모델을 만들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