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토스, '타다' 전격 인수...연말 내 리뉴얼 서비스 선보인다

박금지 기자 ㅣ
등록 2021.10.08 11:49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는 쏘카가 보유한 타다 운영사 브이씨엔씨(VCNC) 지분 60% 인수를 결정하고, 3사 간 양해 각서(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인수는 타다가 신주를 발행하고, 토스가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토스는 타다를 인수해 토스 결제 등 금융 비즈니스의 외연을 확장하고,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자와 산업 종사자의 선택폭을 넓힌다는 전략이다.

오는 10월 중 토스는 주식 인수 계약을 마무리하고 2021년말 리뉴얼한 타다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다만 타다 브랜드명과 이정행 대표이사직은 그대로 유지한다.

토스 이승건 대표는 "국내 택시시장 규모는 연간 매출액 기준 약 12조 원에 달하고, 절반 정도가 호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뤄져 토스의 결제사업 등 여러 금융서비스와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인수 배경을 설명했다.

쏘카 측은 "토스와 함께 기존 산업간 경계를 넘어서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여 새롭게 도약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