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벤츠, 온라인샵서 판매 시작...100만원 결제로 예약

김종훈 기자 ㅣ fun@chosun.com
등록 2021.10.08 14:09

/벤츠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공식 판매 채널 '메르세데스 온라인 샵'에서 차량 판매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벤츠코리아는 지난달 메르세데스 온라인 샵을 오픈하고 인증 중고차 판매를 시작한데 이어 신차로 영역을 확장했다.

온라인샵은 벤츠코리아의 공식 딜러 11개사가 주도적으로 참여해 차량을 판매하는 마켓플레이스 형태다. 벤츠코리아는 내년에 서비스 상품도 온라인으로 판매를 시작함으로써, 제품과 서비스를 모두 온라인 마켓서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고객은 차량 검색 페이지의 필터 기능을 사용해 모델, 바디 타입, 색상, 옵션, 가격 등의 다양한 조건으로 원하는 차량을 찾아볼 수 있으며 차량 별로 판매 중인 딜러사 정보가 표기돼 선택에 반영할 수 있다.

차량을 결정한 후에는 견적 및 상담 요청이 가능하며 메르세데스 온라인 샵에서 독점적으로 제공하는 '지금 주문하기' 기능을 통해 100만원을 온라인으로 결제함으로써 해당 차량을 즉시 예약할 수도 있다. 취소 시에는 전액 환불도 가능하다. 이후에는 해당 딜러사의 전시장 정보를 지도로 확인해 방문할 곳을 선택하고 계약서 작성, 잔금 처리, 차량 인수 등 남은 과정을 진행하면 된다.

벤츠코리아는 신차 부문 온라인 판매 개시와 함께 새로운 옵션으로 구성된 모델을 공개할 예정이며 일정 시간이 지난 후 오프라인 전시장으로 확대 판매할 예정이다. 향후 온라인샵 전용 모델도 선보일 방침이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세일즈 부문 총괄 이상국 부사장은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차량을 구매할 수 있는 시대의 흐름을 반영한 편리한 구매 환경으로 최상의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최신 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