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종합] 고현정X신현빈, 두 여자의 얽히고설킨 이야기 '너를 닮은 사람'

이우정 기자 기자 ㅣ lwjjane864@chosun.com
등록 2021.10.13 16:19

'너를 닮은 사람'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JTBC 제공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고현정과, 라이징 하고 있는 스타 신현빈이 만났다. 두 사람은 '너를 닮은 사람'을 통해 복잡한 감정선을 가진 캐릭터를 소화한다. 과거에 서로를 언니 동생으로 부르던 사이는 온데간데없이, 이젠 학부모와 기간제 선생으로 만났다. 둘 사이에 흐르는 기묘한 분위기가 두 여자의 얽히고설킨 서사에 궁금증을 낳는다.

13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극본 유보라, 연출 임현욱)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임현욱 감독을 비롯해 고현정, 신현빈이 참석했다.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 버린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이날 임현욱 감독은 작품에 대해 "처음에는 인연인 줄 알았던 두 사람이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악연으로 변하는 이야기다. 그 속에서 파생되는 다른 주변 인물들의 이야기도 있다"고 소개했다. 서사의 틀만 소개한 임 감독은 "생각보다 꽤 반전이 있어서 꼭 본방으로 확인하셔야 하는 것들이 많다. 16부 끝날 때까지 긴장을 놓치시면 안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고현정은 성공한 화가이자 에세이 작가의 삶을 살고 있는 '정희주'로 분했다. 고현정은 정희주에 대해 "불안전한 인물이다. 처음 도입부만 보실 때는 '아니 뭐가 부족해서?'라고 생각하실 수 있는데, 희주라는 인물 자체가 너무 외로운 사람이다. 스스로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이고 조금은 무모한 면도 있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고현정은 복귀작으로 '너를 닮은 사람'을 택한 이유를 전했다. 그는 "우선 복귀한 소감은 너무 행복하다. 작품을 선택한 이유는, 약간 진부한 표현이긴 한데 운명적이었다"며 "제가 보고 있던 작품이 몇 개 있었는데, 몸도 컨디션도 별로 좋지 않았을 때라 '나중에 봐야지' 하고 있었다. 그런데 이상하게 이 작품은 눈에 들어와서 한 번 읽어볼까 했는데, 이건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스틸컷에 공개됐을 때부터 고현정의 미모와 패션이 화제를 모은바, 고현정은 특히 신경 쓴 부분에 대해 "감독님의 디렉션을 철저하게 따랐다"고 말했다. 그는 "작품 할 때, 대본을 읽고 나서 얻어지는 상(狀)이 생긴다. 그거에 대해 감독님, 촬영 감독님, 작가님 모두와 의견을 나눈다. 특히 감독님의 디렉션이 굉장히 세세해서 희주가 입는 옷 색상이며 이런 것까지 정해주시기도 한다. 저는 철저하게 따랐다"고 말했다.
신현빈은 희주의 딸이 다니는 중학교 기간제 미술교사 '구해원'으로 분한다. 가난 속에서 작가의 길을 포기하고 미술교사로 전전하는 인물.

신현빈은 "구혜원은 과거에는 가진 건 없어도 꿈과 희망으로 가득했던 미대생이었는데, 희주와의 만남과 사건으로 인해서 굉장히 다른 모습으로 변한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와 함께 동시기 촬영을 소화해야했던 신현빈은 "시기적으로 드라마를 선택하기가 쉽지 않았는데, 대본을 보고 너무 마음이 움직였다. '내가 하지 않더라면 누가할까'가 궁금해졌다"며 "무리한 일정이라 고민했는데 작품에 너무 끌려서 하게 됐다. 양쪽에서 많이 이해해주시고 배려해주신 덕에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신현빈은 이번 작품을 통해 첫 호흡을 맞추게 된 고현정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신현빈은 "정말 즐거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희주를 선배님이 하신다는 말씀을 듣고 '너무 잘 어울린다' 싶었다"며 "촬영 전부터 꽤 많이 만나서 밥도 먹고 이야기 나누는 시간이 있었다. 그래서 관계가 가까워진 채로 촬영했다"며 "선배님이 장난도 많이 치시는 성격이라 재밌게 찍었던 기억이 난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제가 촬영을 병행하다 보니까 스케줄이 원활하지 않을 때도 있고, 지쳐있을 때도 있었는데 선배님이 이해해 주시고 챙겨주셔서 정말 감사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여기에 최원영과 김재영이 각각 희주의 남편 '안현성', 해원의 그림을 사랑한 미대 선배 '서우재'로 분해 두 캐릭터 사이에서 서사를 더해갈 예정이다.

한편,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은 오늘(13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많이 본 뉴스


    최신 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