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단 한 번의 실수도 용납하지 않는다! '원펀치'

객원리뷰어 권태완 기자 ㅣ
등록 2021.09.29 11:30

원펀치, 처음 이름을 들었을 때 원펀맨 만화를 기반으로 하는 게임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사실 원펀맨이 나오기 전부터 원펀치라는 말은 학창 시절 많이 사용했던 것 같아서 원작 팬들을 등에 업어가기 위한 게임은 아니라는 것을 느꼈습니다.


원펀치 게임을 액션 게임으로 플레이를 해본 결과 완벽한 피지컬 게임입니다. 페이 투 원이나 과금을 한 유저들에게 유리한 조건이라는 것은 일체 없이 순수하게 플레이어의 능력 위주로 순위를 매기는 게임이기에 승부욕이 있는 유저에게 추천할 만한 게임입니다. 단, 너무나 대전격투 게임과 같은 피지컬적인 요소가 중요시되기에 피지컬적으로 부족한 유저들에게는 일말의 가차도 없는 게임이라는 것을 먼저 소개하고 리뷰를 진행하겠습니다.

게임을 실행하면 도트 그래픽의 캐릭터가 등장합니다. 아래에는 원펀치의 심플함이 돋보이는 메뉴가 보이는데 플레이어, 컬렉션, 플레이 상점 이렇게 4개의 메뉴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가장 먼저 플레이어 메뉴에서는 게임을 즐기는 유저가 원펀치를 즐기면서 기록한 다양한 기록들을 바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온라인 승리, 최대 히트 수, 콤보, 최대 생존, 총 히트, 총 코인, 100방 기록, 잽잽 기록, 어설트 기록, 캐릭터 수집, 지역 수집, 유명도 등, 최고의 순간들 만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어중간한 기록은 생략하고 플레이어의 최고의 순간들만 기록해 두었는데, 기록만 보고도 이 게임이 얼마나 심플한 게임인지도 알 수 있습니다.


컬렉션에서는 다양한 수집 요소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게임을 즐기기 위한 다양한 캐릭터, 공격할 대상인 샌드백, 타격 효과를 체감하게 해줄 이펙트, 그리고 플레이를 하기 위한 배경. 이렇게 다양한 요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특히 캐릭터들에서는 게이머라면 눈치챌 수 있을만한 요소의 패러디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수집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게임 내에 준비된 수집 요소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획득할 수 있습니다. 가장 쉬운 방법은 과금을 통한 방식입니다. 과금은 골드와 다이아몬드로 나누어져 있는데, 골드는 게임을 진행하면서 획득할 수 있지만 다이아몬드의 경우에는 과금으로만 구입이 가능합니다. 다음으로는 플레이를 통해서 다양한 컬렉션들을 구할 수 있습니다. 각종 모드에서 게임 플레이 중 특정 도전과제를 성공하게 된다면 해금되는 방식입니다. 이를 통해서 구할 수 있다는 것은 과금을 해서도 능력이 안 되면 구할 수 없지만, 실제 그리 높은 수준의 기록을 요구하지 않기에 수집에는 그리 큰 어려움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물론 저같이 피지컬적 요소가 부족한 사람들에게는 무척이나 힘겨운 요구 조건이기도 합니다. 또 일일 보너스나 게임 내 재화인 골드를 통해 구입한 상자에서도 다양한 컬렉션들이 등장하기도 하기에 오랜 플레이를 통한 꾸준한 수집이 가능합니다.


원펀치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이 바로 그래픽이었습니다. 3D 그래픽이 대세가 되어버린 시장에서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다시금 2D 그래픽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그리고 특히 타격감에 있어서는 개인적으로 3D보다는 2D 그중 도트 그래픽이 가장 안정적인 타격감을 선보인다고 생각하는데 원펀치에서는 아주 잘 표현했다고 생각됩니다. 컬렉션에서 등장하는 다수의 캐릭터 모두 타격 애니메이션이 다르고 패러디가 많다 보니 게임을 좋아하는 유저들에게는 게임을 더욱 즐겁게 즐길 수 있는 요소로 작용됩니다.


원펀치에서는 다양한 모드가 지원되고 있습니다. 총 5개의 모드인데, 챔스, 원펀치 모드, 잽잽 모드, 어설트 모드, 100방 모드입니다.

먼저 원펀치 모드부터 소개하겠습니다.


원펀치 모드는 원펀치 게임의 가장 기본이 되는 모드입니다. 이동키, 공격키 단순하게 이 두 버튼으로 모든 것을 조작하게 플레이할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모바일에 맞게 직관적인 모습으로 누구나 바로 이해할 수 있게끔 되어있습니다. 그리고 단 두 버튼만으로 플레이를 하기에 조작 미스가 거의 나지 않는다는 점이 액션 게임을 잘 이해하고 만들었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플레이어는 화면에 등장하는 샌드백의 위치로 좌우로 이동하는데 좌 우의 방향을 조절해 줄 필요 없이 이동키 만을 터치하면 캐릭터는 자동으로 이동하고 샌드백 앞에서 공격 버튼을 눌러 타격을 하고 이를 이어 나가기만 하면 되는 방식입니다.


게임은 단 한 번의 실수도 용납되지 않는 방식으로 공격을 미스 하거나 허공에 펀치를 휘두르면 게임은 종료됩니다. 그렇기에 게임에서는 다음에 나올 샌드백의 위치를 미리 표시해 주고 있어 플레이어는 현재 위치와 미리 나올 위치를 계산하며 플레이를 지속해야 합니다.


잽잽 모드는 이동이 없어지고 샌드백이 좌우로 등장합니다. 좌우에 맞춰 버튼을 눌러 주기만 하면 되는 모드로 초심자들에게 조금 쉬운 모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어설트 모드는 잽잽 모드의 약간 변형으로 조금 더 어려운 형태입니다. 이 게임을 플레이하고 느낀 점은 리듬게임과 유사하다는 것이었습니다. 애매한 속도로 다가오는 샌드백을 타이밍에 맞춰 공격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100방 모드는 타임 어택 모드로 100번의 어택을 얼마나 빨리 달성하는지에 대한 모드입니다. 원펀치 모드에 익숙해졌다면 여기서 타임 어택에 도전해보시는 것도 재미의 한 요소가 될 수 있습니다.

마지막 챔스는 온라인 배틀입니다. 온라인으로 상대를 제압하는 모드로 실제 상대와 싸우는 것이 아니라 샌드백을 치는 것은 동일하지만 이 방식으로 상대방에게 데미지를 입히고 먼저 상대의 체력을 모두 깎았다면 승리하는 방식입니다. 그리고 모든 모드에는 랭킹이 있으며 자신의 랭킹을 확인할 수 있는데, 이는 자신의 실력을 확인하는 척도도 되지만 약간의 승부욕에 자극이 되기도 합니다. 자신의 피지컬에 자신이 있으신 분들이라면 랭킹 1위에 도전해보시기 바랍니다.


원펀치는 게임을 플레이가 지속되면 선물상자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선물상자에서는 골드가 제공되는데 이 골드를 통해 상점에서 200원을 사용해 선물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상점에서는 다이아몬드 이외에도 다양한 보상 형태의 유료 상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단점을 지적하고 싶은 것은 역시 광고가 아닐까 합니다. 광고가 너무 많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특히 튜토리얼을 진행을 마치자마자 광고가 등장할 때는 정말 놀랐습니다. 게임 플레이 후 추가 보상을 위해 진행하는 광고와 달리 게임 중간에 등장하는 광고도 제법 많습니다. 뭔가 흐름이 좋아 다시금 플레이하려다 동영상 광고가 등장하면 맥이 끊기는 기분이라 아쉬웠습니다. 이외에도 랭킹을 확인할 때에도 옆에 광고가 등장합니다. 이 부분은 그리 불편하지 않지만 앞서 등장한 동영상 광고 이후 본다면 괜히 불편한 느낌이 드는 것은 사실입니다.


아마도 이는 첫 결제를 유도하는 것 같습니다. 상점 페이지에는 첫 결제 이후 일반 광고가 제거된다 문구가 작성되어 있습니다. 이는 5,500원 정도에 게임을 구매한다고 생각하면 그리 나쁜 가격은 아닙니다. 하지만 추가 보상받을 수 있는 광고 같은 경우에는 제거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이런 류의 광고는 사용자가 선택해서 시청하고 추가 보상을 받는 형태라 지속되는 것 같습니다.

원펀치를 간결하게 설명하자면 극한의 피지컬 랭킹 게임이 아닐까 합니다. 게임 자체는 정말 심플하면서 순수하게 플레이에 집중할 수 있는 게임입니다. 게임에 몰입하면서 경쟁 시스템을 도입해 플레이어들을 잡아 두는 방식도 아주 잘 만들어져 있다고 생각됩니다. 스마트폰 시대에 발맞춰 아주 잘 만들어진 게임입니다.


다만 개인적으로 아쉬운 점은 있습니다. 이런 피지컬에 집중된 방식의 게임은 대중적이기 쉽지 않다는 점입니다. 그 이유는 피지컬적인 요소 만을 부각시킨 결과로 인한 플레이에 변수가 부족하다는 점입니다. 플레이하는 유저 스스로가 자신의 피지컬에 한계를 느끼게 된다면 그 플레이가 지속되기 힘겨워지기 때문입니다. 랭킹에서 상위의 벽을 느끼게 되는 순간 게임을 접게 된다는 것입니다. 상대방을 제압할 수 있는 랜덤적인 요소가 조금 더 있다면 유저들에게 조금의 여유를 줄 수 있고 이는 게임을 오랜 시간 동안 즐기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보입니다.


앞에서 언급했듯이 이 게임은 대전 격투 게임과 리듬 액션 게임의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두 게임은 3대 고인물 게임이라 불리는 대전격투, 리듬게임, 슈팅게임 중 두 장르의 요소를 가지고 있기에 어쩔 수밖에 없는 운명이라 생각됩니다. 추가적인 랜덤성이 필요한 요소가 있다면 신규 유저들 혹은 라이트 유저들이 진입하기에 더 좋은 게임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이런 아쉬운 점이 있음에도 최근 즐겨본 모바일 게임 중에서는 아주 괜찮은 수작이라고 느껴졌습니다. 게임 자체의 목적성도 확실하고 재미도 확실하기에 플레이를 해본 유저라면 분명히 인정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최신기사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