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롯데마트, 다음달 1일까지 '미리 크리스마스' 행사

임상재 기자 ㅣ limsaja@chosun.com
등록 2021.11.24 17:11

다양한 크리스마스 소품류 최대 10% 할인

롯데마트 크리스마스 장식품 제품 이미지/롯데쇼핑

롯데마트가 한 달 앞으로 성큼 다가온 크리스마스를 위해 ‘미리 크리스마스’ 행사를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올해는 지난해 보다 한파가 빠르게 찾아옴에 따라 크리스마스 소품과 함께 미리 연말 홈파티를 준비하기 시작한 고객이 늘어나고 있다.


11월 롯데마트의 인테리어·데코 카테고리 매출을 보면 크리스마스 대표 화초인 ‘포인세티아’의 매출이 전년 대비 약 10% 이상 늘었다.


이처럼 미리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연출하려는 고객 수요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롯데마트는 이날부터 다음달 1일까지 ‘크리스마스 내추럴 미니트리’, ‘솔방울 가랜드’, ‘글리터 가지’ 등 다양한 크리스마스 인테리어 소품을 최대 10% 할인된 가격으로 선뵌다. 이 외에도 ‘스노우볼 오르골’, ‘LED 앵두 전구 트리’ 등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물씬 낼 수 있는 인테리어 용품을 판매한다.


크리스마스 시즌에 가장 인기 좋은 화분인 ‘포인세티아’는 2개 구매 시 50% 할인된 가격인 4500원에 판매한다. ‘포인세티아’ 외에도 ‘게발 선인장’, ‘블루버드’ 등 다양한 크리스마스 식물 모음전을 준비했다.


크리스마스 케이크도 2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사전예약 행사를 준비했다. 롯데마트 ‘베이커리 팩토리’, ‘쁘띠 르 뽀미에’ 입점점에 한해 오는 9일부터 15일까지 ‘눈내린숲·초코포레누아’는 1만 6800원에, ‘달콤크리스마스·포슬고구마’는 1만 92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으로 미리 예약할 수 있다. 수령은 다음달 22일부터 25일에 매장 방문 시 가능하다.


이상진 롯데마트 마케팅 부문장은 "위드 코로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크리스마스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미리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즐기려는 고객 수요 증가에 맞춰 '미리 크리스마스'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최신 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