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글로벌 車판매, 내년 회복 가능…반도체 수급난 올해도 지속"

류범열 기자 ㅣ ryu4813@chosun.com
등록 2022.01.13 16:41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올해 전망 세미나

/조선DB

현대차그룹 경제산업연구센터는 올해 세계 자동차 시장이 코로나 여파에서 벗어나 지난해 대비 성장세를 이룰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반도체 수급난이 지속되며 2019년 수준으로 회복되는 것은 2023년이나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동헌 현대차그룹 경제산업연구센터 자동차산업연구실장(상무)는 13일 온라인 방식으로 열린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세미나에서 ‘2021년 글로벌 자동차 시장 리뷰 및 2022년 전망’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실장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경제는 코로나에 따른 위기 국면은 점차 진정되겠지만, 미국의 테이퍼링 등 금융긴축이 확대되고 있어 회복세는 둔화될 전망이다. 글로벌 자동차 판매량 역시 변이 바이러스의 진정국면 진입과 반도체 수급 문제의 점진적 해소로 안정적으로 성장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현대차 그룹은 올해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을 전년 대비 7.5% 늘어난 8209만대로 예측했다.

시장별로 미국은 금융긴축에 따른 경제 회복 속도가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반도체 수급난이 점진적으로 해소되면서 6.3% 늘어난 1600만대가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과 중국 역시 비슷한 이유로 각기 10.0%, 5.5% 증가한 1510만대, 2110만대로 전망된다. 유럽과 중국의 경우 각기 전기차(BEV)와 신에너지차(NEV)가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경우 부품 수급난은 점차 개선될 것으로 보이지만, 금리인상이 남아있는 데다 볼륨모델 신차 출시가 줄면서 소폭(1.8%) 증가한 172만대선에 그칠 것이라는 게 이 실장의 설명이다.

올해는 또 지난해와 유사하게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는 공급자 우위 장세가 자동차 업계에 이어질 것으로 관측됐다. ▲전기차 및 고급차 시장 성장 ▲신차 감소에 따른 중고차 수급난 장기화 ▲여행 수요 증가 등 모빌리티 시장 회복 본격화 등의 추세가 나타나면서다. 이에 따라 올해엔 초과수요와 함께 글로벌 경제 전반의 인플레이션 상승 압력이 맞물리며 신차 출고가가 대폭 상승하는 이른바 '카플레이션(Car + Inflation)'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 이 실장의 설명이다. 이외에도 주요 완성차업체들의 판매·수익성 동시 개선, 전동화 전략 강화 등도 본격화 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 실장은 "올해 코로나 확산세가 진정되더라도 반도체 공급 문제의 불완전 해소 등으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 수준으로의 판매 회복은 2023년에나 가능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많이 본 뉴스


    최신 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