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종합] 故 강수연의 마지막 배웅한 韓 영화계…눈물의 영결식

이우정 기자 기자 ㅣ lwjjane864@chosun.com
등록 2022.05.11 12:12

故 강수연 영결식 /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영화계가 굳건했던 스타 故 강수연을 떠나보냈다.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한 가족, 동료, 지인들은 눈물을 참지 못하고 오열했다.

11일 오전 10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배우 故 강수연의 영결식이 거행됐다. 배우 유지태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영결식에서는 전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이자 장례위원장을 맡은 김동호를 비롯해 감독 임권택, 연상호, 배우 문소리, 설경구가 추도사를 맡았다.

故 강수연 영결식 /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영결식에 앞서 유지태는 "아직도 전혀 실감이 안 난다. 그냥 영화 속 한 장면이면 좋겠다"며 울먹였다. 이어 故 강수연과 부산국제영화제를 함께 이끌었던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이 첫 번째 추도사를 위해 단상에 올랐다. 그는 "오늘 우리 영화인들은 참으로 비통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모였다. 믿기지 않고 믿을 수도 없는, 참담하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오늘 이 자리에서 당신을 떠나보내드리고자 한다"고 운을 뗐다.

故 강수연 영결식 /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고인과 함께한 그간의 시간을 회상한 김동호 이사장은 "수연 씨. 이게 어찌 된 일인가. 우리가 자주 다니던 만두집에서 만난 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았는데 졸지에 제 곁을 떠나가다니"라며 "모스크바에서 처음 만난 지 33년이 흘렀다. 그동안 아버지와 딸처럼, 오빠와 동생처럼 지내왔는데 나보다 먼저 떠날 수가 있는가"라며 개탄했다.

그러면서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수연 씨는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장시간 머물면서 영화제를 빛내주는 별이었고, 또 상징이었다"라며 "스물한 살이라는 젊은 나이에 왕관의 무게를 지고, 당신은 참으로 힘들게 살아왔다. 명예를 지키기 위해,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잘 버티면서 더 명예롭게 견디며 살아왔다. 당신은 억세고도 지혜롭고도 또 강한 가장이었다"라고 故 강수연을 추모했다.

故 강수연 영결식 /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마지막으로 김동호 감독은 "비록 강수연 씨 당신은 오늘 우리 곁을 떠났다. 지상의 별이 졌어도 천상의 별로 우리 영화를 더 화려하게 비춰줄 것이다"라며 "강수연 씨 부디 영면하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임권택 감독은 짧은 추도사로 故 강수연을 떠나보내는 비통한 마음을 대신했다. 슬픈 표정으로 단상에 오른 임권택 감독은 "수연아. 친구처럼 딸처럼, 동생처럼 네가 내 곁에 있어 늘 든든했는데. 뭐가 드리 바빠서 서둘러 갔니. 수연아"라며 긴 시간 동료로 지내온 강수연에게 마지막 말을 전했다.

故 강수연 영결식 /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한국 영화계를 이끌고 있는 배우 설경구, 문소리, 그리고 고인의 유작 '정이'를 연출한 연상호 감독도 故 강수연의 마지막 가는 길을 애도했다. 먼저 설경구는 "선배님, 곧 있으면 선배님을 만나야 하는 날인데 지금 선배님의 추도사를 하고 있으니 너무 서럽고 비통해서 어찌해야 할지를 모르겠다"며 "너무 비현실적이고 영화의 한 장면이라고 해도 찍기 싫은 장면에 있는 것 같다. 이 자리가 너무 잔인한 순간이다. 뒤죽박죽 추도사가 될 것 같다. 제 마음 같다. 용서하십시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알려지지 않은 배우였던 저에게 앞으로 연기를 계속할 수 있는 용기를 주셨다. 저는 선배님의 영원한 조수, 선배님은 제 영원한 사수였다"며 "언제든, 어디든, 어느 때든 찾아와달라. 배우들에게 찾아와 다독여주시고 행복했던 현장을 자주 찾아와주시고, 극장에 오셔서 우리와 함께해 달라. 나의 친구, 사부님. 보여주신 사랑과 염려, 배려와 헌신, 영원히 잊지 않겠다. 사부와 함께여서 행복했다. 너무 보고 싶습니다"라고 故 강수연을 떠올렸다.

故 강수연 영결식 /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문소리는 고인의 부고를 들었던 때를 회상하며 오열했다. 그는 "언니. 영화의 세계라는 게 이 땅에만 있는 게 아닐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났다"며 "하늘에서도 먼저 가신 분들과 영화 한 편 하세요. 마음이 잘 맞을지 모르겠지만 언니가 늘 싸워가며 용서하며 하는 거라고 하셨지 않나"라며 "언니 잘 가요. 언니 가오도, 언니 목소리도 잊지 않겠다. 이다음에 우리 만나면 같이 영화하자"라며 눈물을 흘렸다.

故 강수연 영결식 /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담담한 목소리로 추도문을 읽기 시작한 연상호 감독은 고인과의 인연을 회상하며 울먹이기 시작했다. 그는 고인의 유작이 된 영화 '정이'를 언급하며 "몇 년 전쯤 한 영화를 기획했다. 한국에선 잘 시도되지 않은 SF 장르였다. 새로운 시도여서 두려움도 컸고 어떤 배우와 함께해야 할까 고민이 많았다. 그때 떠오른 게 강수연 선배님이시다. 한국 영화의 아이콘이자 독보적인 배우셨기에 다른 배우는 떠오르지 않았다"라며 "용기를 내서 강수연 선배님께 시나리오를 드렸다. 선배님이 '그래 한 번 해보자' 하셨을 때 저는 뛸 듯이 기뻤다. 든든한 백이 생긴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영결식이 끝나고 제가 강수연 선배님과 영원한 작별을 하는 대신 다시 작업실로 돌아가 강수연 선배님의 얼굴을 마주하고, 새 영화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며 "배우 강수연의 연기는 아직도 진행 중이다. 저는 선배님의 마지막 영화를 함께하며 선배님을 사랑하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선배님의 새 영화를 선보이기 위해 끝까지 동행하겠다. 마지막 순간까지 제가 선배님의 든든한 백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故 강수연 영결식 /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영결식이 끝난 뒤 故 강수연의 운구가 이어졌다. 이날 설경구, 정우성을 비롯해 정웅인, 연상호 감독, 그리고 고인의 가족이 운구를 맡았다. 가족, 동료, 지인들의 마지막 배웅을 받은 故 강수연은 용인공원에 안치된다.


많이 본 뉴스


    최신 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