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SK에코플랜트, 스타트업 친환경·에너지 혁신 기술 발굴 나선다

류범열 기자 ㅣ ryu4813@chosun.com
등록 2022.05.17 16:22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원, 한국무역협회와 손잡고 친환경·에너지 등 혁신기술 모집
6월 14일까지 제안서 접수···우수기업에게 사업화자금 및 공동기술개발 지원

SK에코플랜트는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원,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스타트업의 혁신기술과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한 기술 공모전 ‘테크 오픈 콜라보레이션(Tech Open Collaboration)’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이 공모전은 기업이 스타트업과 매칭돼 함께 연구개발을 진행하는 개방형 기술혁신(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이다. 여건이 부족해 빛을 보지 못하는 스타트업의 기술개발이나 아이디어 사업화를 지원해 혁신기술을 발굴하고 상생을 도모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공모전 모집 분야는 크게 ▲친환경자재 ▲탄소저감시스템 ▲신에너지 ▲에너지효율화 등이다. 세부 주제는 자원순환 복합소재, 수소, 연료전지, 에너지 모니터링 등이며, 자세한 내용은 SK에코플랜트 홈페이지 모집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모집 분야 기술에 특화된 ‘업력 7년 이내’ 스타트업이라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다.

서류 접수는 5월 18일부터 6월 14일까지 SK에코플랜트 홈페이지 및 이노브랜치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만 할 수 있다. 최종 선정은 서류검토와 PT심사를 통해 공동기술개발 가능성, 적용 가능성, 사업성, 기술 우수성 등 종합적인 평가를 거쳐 이뤄진다.

이번 공모전에서 최종 선정된 팀 중 중소벤처기업부(창업진흥원)에 추천된 팀(3개팀 이내)은 팀별 최대 1억원의 사업화(PoC)자금 및 최대 3억원의 R&D 자금 등 정부의 후속 연계 지원을 받게 된다. SK에코플랜트는 공동기술개발 및 실제 프로젝트에 적용이 가능한지 진단을 거쳐 선정 기업과 실제 계약 여부를 검토하는 등 다양한 혜택도 함께 제공할 방침이다.

SK에코플랜트는 2020년부터 콘테크 미트업 데이, 테크 오픈 콜라보레이션 등 다각적인 상생 프로그램으로 현재까지 37개의 파트너 기업과 기술협력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SK에코플랜트가 최근 세계 최초로 페트병을 재활용한 친환경 철근 대체물인 GFRP 보강근(가칭: KEco-bar, 케이에코바)을 개발하고 생산 라인에 공동 투자한 것 역시 이러한 개방형 기술혁신 프로그램의 성과 중 하나로 꼽힌다. 이 밖에도 환경, 에너지, 건설분야에서 친환경, 디지털전환, 스마트건축 등 다양한 유형의 공동 R&D 및 기술사업화가 진행 중이다. SK에코플랜트는 공동연구개발을 진행한 우수기업에 실제 투자를 검토하는 등 새로운 기술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김관용 SK에코플랜트 SCM 담당임원은 “이번 프로그램은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원, 한국무역협회와 공동운영으로 스타트업 지원 인프라가 더욱 확대됐다”며, “앞으로도 R&D 오픈 플랫폼(Open Platform)을 통해 공공기관 및 스타트업과 함께 기술협력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