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효성첨단소재, 국립생태원과 MOU…생물다양성 보전 앞장

류범열 기자 ㅣ ryu4813@chosun.com
등록 2022.05.19 14:34

(왼쪽부터)조용수 효성첨단소재 경영전략실장, 이건종 효성첨단소재 대표이사, 이은희 국립생태원 경영관리본부장, 김웅식 국립생태원 생태교육협력실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효성첨단소재는 지난 18일 국립생태원과 '생물다양성 보전과 생태문화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효성첨단소재와 국립생태원은 생태환경 보전과 자연보호 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한다.

두 기관은 첫 협력사업으로 전주시와 함께 '전주물꼬리풀' 보전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환경부가 지정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식물인 전주물꼬리풀을 전주지역에 심는 내용이다.

이건종 효성첨단소재 대표이사는 "미래세대를 위한 건강한 생태계 구축을 위해 생물다양성 보존 및 증진 활동을 적극 지지하며, 이에 동참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효성첨단소재 임직원들은 또 이날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5.22)을 앞두고 인천 영종도 용유해변을 찾아 정화 활동에 나섰다.


최신기사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