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쉐보레, 타호 한정판 디지털 아트 선보인다···NFT 10종 발행

신현우 기자 ㅣ hwshin@chosun.com
등록 2022.05.19 16:16

/쉐보레 제공

쉐보레는 19일 초대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타호’를 디지털 아트 작품으로 재탄생시킨 NFT(대체 불가 토큰) 10종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고유한 가치를 지닌 대상을 디지털 토큰으로 발행해 희소성과 안전성을 살린 가상 자산을 의미한다.

우선 일러스트레이터인 최환욱 작가는 굵고 강인한 타호의 느낌을 살린 ▲Legacy ▲Discover ▲Meteor ▲Vision ▲Masterpiece 등 총 5가지 작품을 선보인다.

이천성 모션 아트 작가는 역동적이고 거대한 타호의 모습을 특유의 작업 방식으로 표현한 ▲Castle ▲Mastery ▲Space ▲Giant ▲Gemstone 등 총 5가지 작품을 제작했다.

타호 NFT 드로우 이벤트는 이날부터 다음달 3일까지 쉐보레 공식 홈페이지에서 진행된다.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두 작가가 재해석한 타호 아트 작품을 감상하고 퀴즈를 푼 후 10종의 타호 NFT 아트 중 원하는 한 가지를 선택해 응모하면 된다.

아트 작품 중 ‘VISION’과 ‘CASTLE’은 작품별 5개 한정 수량으로 발행되고 나머지 8개 작품은 각각 50개씩 발행된다. 타호 NFT아트는 추첨을 통해 총 410명에게 카카오 전자 지갑 클립으로 지급될 예정이다.

/쉐보레 제공

한편 타호는 전장 5350㎜·전폭 2060㎜·전고 1925㎜ 크기에 22인치에 달하는 크롬 실버 프리미엄 페인티드 휠이 장착됐다.

특히 대형 6.2L V8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돼 최대 출력 426마력·최대 토크 63.6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또 어댑티브 에어 라이드 서스펜션과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등이 기본 장착됐다.


최신기사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