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한영석 현대重 부회장, 글로벌품질경영인 대상

신현우 기자 ㅣ hwshin@chosun.com
등록 2022.05.20 15:30

한영석 현대중공업 부회장.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은 20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2022년 한국품질경영학회 춘계 학술대회 품질상 시상식’에서 자사의 한영석 부회장(대표이사)이 ‘글로벌품질경영인 대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국품질경영학회는 우리나라의 산업발전·품질경영 활동에 크게 공헌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실적을 낸 경영인에게 해당 상을 주고 있다.

지난 1979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한 한영석 부회장은 2018년 11월 대표이사 취임 이후 품질혁신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 부회장은 품질방침을 수립하는 등 품질경영을 적극 추진해 품질실패 비용을 취임 당시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낮췄고, 전략적으로 품질계획을 수립하고 실행했다.

또 품질관리에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품질문제의 근본 원인을 분석함으로써 재발 방지 활동을 대폭 강화했으며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공정지연과 재고를 줄이고 품질을 높이는 스마트조선소 구축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더불어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그룹 조선 계열사 간 품질교류회를 통해 품질 고도화 방안을 그룹 전체로 확산시켰다.

특히 한영석 부회장은 환경경영선언문 제정, 업계 최초 녹색채권 최고 등급 획득, 친환경 선박 기술 강화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문화 확산에도 주력하고 있다.

한영석 부회장은 “긴 불황 중에도 품질혁신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온 성과를 인정받아 기쁘고 영광스럽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품질 향상을 통해 조선산업 전반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신기사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