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LS, 니꼬동제련 일본 지분 전량 매입…"종합소재기업으로 육성"

신현우 기자 ㅣ hwshin@chosun.com
등록 2022.05.20 17:54
LS그룹이 비철금속 소재 기업인 ‘LS니꼬동제련’의 일본 컨소시엄 지분 전량을 매입한다.

LS는 지난 19일 LS니꼬동제련의 2대 주주인 JKJS가 보유한 49.9% 지분을 9331억원에 사들인다는 내용의 안건을 이사회로부터 승인받고 주식매매계약서(SPA)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LS니꼬동제련은 지난 1999년 LG전선 등과 일본 금속회사 JX금속을 중심으로 한 JKJS 컨소시엄이 합작·설립한 회사다.

LS는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JKL파트너스로부터 재무적 투자를 받는다. LS는 JKL에게 교환사채를 발행해 우선 LS니꼬동제련의 100% 지분을 확보하며 JKL은 추후 LS가 보유한 동제련 주식의 24.9%를 교환사채와 바꿀 수 있게 된다.

LS는 최근 전기동 가격 상승으로 LS니꼬동제련 실적이 호조를 보이고 있고, 그룹 내 전기동을 주요 자재로 다루는 계열사와의 사업 시너지가 예상되는 만큼 회사 기업 가치 및 주주 가치가 더욱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S니꼬동제련은 국내 최대 비철금속소재 기업으로, 단일 제련소 기준 전기동 생산량 세계 2위인 온산제련소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 9조9015억원·영업이익 3544억원·총자산 3조9060억원을 기록했다.

또 LS니꼬동제련은 그룹의 디지털 전환 과제의 일환으로 지난 2016년부터 생산 전 과정을 통신으로 연결해 공정이 자동으로 이뤄지는 스마트팩토리 시스템(ODS)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 말 아시아 최초 동산업계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인증시스템으로 여겨지는 ‘카퍼마크’ 인증을 받았다.

LS는 향후 LS니꼬동제련의 기업공개(IPO) 등도 검토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LS니꼬동제련을 구리, 금 등의 주력 제품뿐만 아니라 2차전지 소재 및 반도체 소재까지 생산하는 종합 소재 기업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최신기사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