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BPA-9개 공공기관, 사회적기업 성장 지원 'BEF 임팩트 오디션' 개최

윤요섭 기자 ㅣ ys501@chosun.com
등록 2022.07.05 20:04

BEF(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 임팩트 오디션 접수 받아 지원기업 선정

사회적기업 성장 지원을 위한 ‘BEF 임팩트 오디션’ 개최)_관련사진 ./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항만공사(BPA) 등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은 오는 7월 17일까지 BEF(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를 통한 사회적기업 성장 지원 프로그램인 '2022년 BEF 임팩트 오디션' 참가 기업을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참가 대상은 부산지역 내 소셜벤처, 사회적경제조직 및 사회적가치 (Social Impact) 창출을 목적으로 하는 기업이며, △기업가 정신 △성장성 △지속성 △영향력을 기준으로 심사해 기술보증기금에서 소셜벤처로 판별 받은 기업, (예비)사회적기업, 마을기업, (사회적)협동조합, 자활기업 7개 기업을 선정한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기업은 우선, 전문 컨설팅 기관으로부터 기업 소개자료 작성 교육, Business Model 컨설팅, 멘토링 등 기업 성장을 위한 다양한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초기 창업 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멘토링, 경영 컨설팅, 투자유치 지원 제공받는다. 


중간 평가를 거쳐 선발된 상위 5개 기업은 경연 형태의 투자설명회(데모데이) 참여를 통해 기업 홍보 및 투자 연계 기회를 얻을 수 있으며, 총 1억원 상당의 BEF기금 투자가 유치될 예정이다. 


금번 BEF 임팩트 오디션은 오는 7월 17일까지 이메일을 통해 접수를 받는다. 지원 대상은 서류심사 등을 거쳐 7월 말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사)사회적기업연구원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강준석 BPA 사장은 “사회적 책임경영을 실현하는 부산지역의 소셜벤처 기업들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더욱 성장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라며, “지역의 우수 사회적기업들이 임팩트 오디션에 많은 참여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BPA 등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은 지난 5년간 51.7억원의 BEF 기금 조성을 통해 부산지역 사회적경제 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지원 및 경영컨설팅, 인재육성, 판로지원 등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참고] 기술보증기금, 부산도시공사,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한국해양진흥공사 (가나다順) 


Busan Embracement Fund for Social Economic Development의 약칭으로,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이 조성하는 기금으로 사단법인 사회적기업연구원이 위탁운영



최신기사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