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복권' 이재용 "기회 감사…"기업 책무 소임 다하겠다"

김혜란 기자 ㅣ lift@chosun.com
등록 2022.08.12 18:16

회계 부정과 부당 합병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서초구 서울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속행공판에 출석해 오전 재판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정부의 ‘8·15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복권돼 정상적인 경영활동을 하게 됐다.

이 부회장은 2017년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2년 6개월 형을 선고받고 지난해 8월 가석방으로 풀려났다. 형기는 지난 7월 29일 종료됐지만 5년간 취업제한 규정을 적용받아야 했다.

정부는 12일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이 부회장을 비롯한 경제인 4명과 서민생계형 형사범·노사 관계자·특별배려 수형자 등 1693명을 15일자로 특별사면·감형·복권 조치한다고 발표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특별사면으로 복권된 직후 입장문을 내고 “새롭게 시작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앞으로 더욱 열심히 뛰어서 기업인의 책무와 소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정농단 사건과 별도로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부당 합병과 이를 위한 회계 부정을 지시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 등)로 2020년 9월 기소돼 2년 가까이 1심이 진행 중이다.


최신기사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