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차 유무선 제어기 개발에서 양산까지…현대차그룹, 'PACE 어워드' 수상

김혜란 기자 ㅣ lift@chosun.com
등록 2022.09.21 10:07
현대자동차그룹 차량 소프트웨어(SW) 기술 혁신성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21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차량 유무선 통신 통합 제어기'(CCU)를 성공적으로 개발하고 양산까지 적용한 성과를 인정받아 최근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The Automotive News PACE Award'에서 'PACE Innovation Partnership Award'를 수상했다.

현대차그룹이 이 행사에서 상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의 자동차 전문 미디어인 오토모티브 뉴스가 주관하는 이 행사는 매년 자동차산업에서 다양한 혁신적 사례를 선정해 완성차 업체와 협력사의 뛰어난 협업(PACE Innovation Partnership Award), 혁신 기술(PACE Award), 주목할 만한 기술(PACEpilot Innovation to Watch) 등 3개 부문에 대해 상을 준다.

CCU는 차량 내·외부의 연계 기능 및 데이터 전달을 위한 유무선 통신 통합 제어기로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커넥티드 카 서비스 ▲차량 데이터 수집 ▲원격진단 등 진보된 주행경험을 제공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수상을 통해 CCU 개발의 혁신성과 더불어 성공적인 협업을 이끌어낸 완성차 업체로 인정받았다. 현대차그룹과 협업한 소나투스는 실리콘 밸리 기반의 SW 전문 스타트업으로 CCU 내의 원격진단, 차량데이터 수집 등 주요 SW 모듈을 공동 개발했다.

안형기 현대차그룹 전자개발실 상무는 "고객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경험을 할 수 있도록 SDV 관련 기술의 개발 속도를 더욱 높이겠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제네시스 GV60, G90에 CCU를 처음 적용했으며 앞으로 출시될 현대차·기아의 모델에도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최신기사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