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틀조선TV 유튜브 바로가기

현대중공업 한영석 부회장, '제3회 지니어워즈' 수상…상금은 기부

김혜란 기자 ㅣ lift@chosun.com
등록 2022.09.22 11:48 / 수정 2022.09.22 14:24

오바마재단. 구자열 LS 이사회 의장 역대 수상자
한 부회장, '친환경·디지털' 조선산업 변화 공로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한영석 부회장(오른쪽)이 김관영 전북도지사와 함께 22일 전라북도 전주에서 열린 제3회 지니포럼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은 한영석 부회장이 우리나라 조선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한 공로 등으로 ‘제3회 지니어워즈’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한 부회장은 이날 전라북도 전주에서 개막한 ‘제3회 지니포럼’에서 지니어워즈를 받았다. 지니어워즈는 세계 경제·금융 분야에 공적이 있는 국내·외 혁신가 또는 단체를 발굴해 수여하는 상이다. 오바마재단과 구자열 LS 이사회 의장이 각각 1회와 2회 수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한 부회장은 친환경·디지털로의 조선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해 우리나라 조선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임으로써 장기 불황을 극복하는데 큰 역할을 한 공로 등을 인정받았다고 회사 측의 밝혔다.

한 부회장은 “과감한 투자와 기술 혁신으로 우리나라 조선산업의 글로벌 위상을 높이고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통해 지역 균형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아울러 한 부회장은 상금 1만 달러 전액을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에 기부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현대중공업그룹 임직원들이 급여의 1%씩을 기부해 마련한 기금으로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한 부회장이 기부한 상금은 전북 지역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최신기사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 더보기

          산업 최신 뉴스 더보기

            최신기사